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정 총리 ‘영광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방문대마산단 투자기업 격려, 전기이륜차 1천만 달러 수출 축하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0.06.17 15:43
  • 댓글 0
   
▲ 전라남도청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신규투자와 해외수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기업인들을 격려하기 위해 영광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를 방문했다.

이날 정 총리는 영광 대마산단 내 한국자동차연구원 전남본부에서 가진 e-모빌리티기업 투자협약식에 참석해 “중소기업이 코로나19 상황에서 경제위기 극복의 원동력이 돼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번 협약으로 ㈜KST일렉트릭과 ㈜성지에스코, ㈜코리아하이테크, ㈜DS이노베이션, 마스터전기차㈜ 등 5개 기업은 e-모빌리티 생산을 위해 643억원을 투자해 238명의 고용창출을 이루기로 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전남은 e-모빌리티 산업과 관련 전 주기 기업지원시스템을 갖추고 있으며 대규모 실증사업을 통해 기업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며 “튼튼한 기업 성장 환경과 함께 투자하면 성공하는 전남을 만드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등 참석자와 함께 다양한 e-모빌리티 제품을 둘러보고 초소형전기차에 탑승해 실외 성능시험장 코스를 시승하며 e-모빌리티 기능과 성능 등에 큰 관심을 보였다.

정 총리는 또 전기이륜차와 농업용운반차 생산기업인 ㈜대풍EV자동차 공장을 방문해 전기이륜차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필리핀에 1천만 달러 수출 개시를 기념한 커팅식에 참석했다.

㈜대풍EV자동차는 삼륜형 전기이륜차 “Echo-ev”를 필리핀, 베트남, 이집트 등과 3천 185만 달러 수출계약을 체결해 이날 첫 수출을 시작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로 인해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 ㈜대풍EV자동차 해외수출은 지역을 넘어 국가경제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고 격려했다.

김 지사는 “e-모빌리티 시장확산도 전라남도가 주도하겠다”며 “국가 차원의 e-모빌리티 신산업 육성을 위해 공유서비스 지원체계 구축 사업을 비롯 스마트 미니셔틀 실증사업, 환경부 전기차 보급사업 등에 e-모빌리티의 국비 보조금을 확대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이에 대해 정 총리는 “정부도 e-모빌리티 신산업 생태계 확대를 위해 적극적으로 관심갖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전라남도는 지난해 9월 e-모빌리티 보급 중기계획을 수립, 오는 2022년까지 e-모빌리티 5천대, 충전기 7천 300기 보급을 추진 중이다.

특히 전국 최초로 55억원을 투자해 여성·고령 농업인의 농작업 지원을 위해 다목적 소형전기운반차 1천대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