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고양시 청소년재단 "코로나19 고양시 청소년 생활실태조사 결과발표"
  • [경기=중부뉴스통신]손성창 기자
  • 승인 2020.07.02 11:58
  • 댓글 0
   
▲ 고양시청소년재단, 코로나19 고양시 청소년 생활실태 조사 결과 발표

[경기=중부뉴스통신]손성창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은 우리의 일상을 많이 바꿨다. 변화된 일상은 ‘청소년’도 피할 수 없었다. 코로나19 여파로 등교가 중지된 기간 동안 82.9%의 청소년들은 집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으며 57%의 청소년이 코로나19 기간 동안 부정적인 감정을 경험하고 있다.

고양시청소년재단은 ‘코로나19, 고양시 청소년 생활실태 조사’를 실시해 재단 홈페이지에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코로나19 이전과 이후 청소년들의 생활이 달라졌다. 학교에 가지 않으면 청소년이 직접 점심식사를 해결해야 하는 경우가 40.8%로 대부분의 청소년에게 먹는 문제가 현안으로 등장했다.

핸드폰을 7시간 이상 사용하다고 응답한 비율이 6.5%에서 22.4%로 급증했으며 동시에 70%의 청소년들이 가장 많이 한 활동으로 동영상 시청과 게임을 꼽았다. 핸드폰 외에 다른 활동거리 제공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청소년은 전체 중 51.3%에 차지했다.

또한, 코로나 기간 동안 57%의 청소년들이 짜증, 우울, 불안, 고립감 등의 부정적 감정을 느끼고 있으며 이전보다 행복감이 떨어졌다고 응답했다.

반면 재단에서 직접 운영 중인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3곳의 청소년들은 다른 결과를 보였다. 핸드폰 사용 시간도 적고 행복감도 더 높고 건강하다는 응답이 나왔다. 이는 돌봄과 관심에 따라 차이를 보이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번 실태조사는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청소년과 시설 이용 청소년 총 2개 집단으로 나눠서 6월 3일부터 21일까지 진행됐으며 비확률표집을 통한 질문지법을 사용했다.

조사 내용으로는 코로나19 기간 동안 낮 시간을 주로 어디서 보냈는지 낮에 가장 많이 함께 있었던 사람 가장 많이 점심을 함께 먹은 사람 점심 형태 가장 많이 한 활동 가장 많이 한 공부 방법 학원 등원 여부 가장 어려운 점 느낀 감정, 코로나19 이전과 이후 평균 수면시간 행복감 건강상태 비교로 2개 집단 모두 조사 내용이 같다.

조사 이후 고양시청소년재단은 6월 30일 전국 청소년 시설을 대상으로 한 ‘POST 코로나, 청소년활동 패러다임의 변화와 전망’토론회에서 이를 발표했고 포럼의 사회를 맡은 고양시청소년재단 박윤희 대표이사는 “앞으로 해당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고양시 청소년들을 위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중부뉴스통신]손성창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중부뉴스통신]손성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