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유의동 "주한미군 코로나 확진자 수 급증, 국무총리에 대책 마련 촉구"유의동 의원, 평택시 코로나 확진자 중 72.5% 주한미군
  • [국회=중부뉴스통신]손성창 기자
  • 승인 2020.07.31 10:22
  • 댓글 0
유의동 의원

유의동 의원(미래통합당, 경기 평택을)은 2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주한미군사령부 기지별 코로나 확진자수를 공개했다. 이어 주한미군 코로나 확진자 수가 급증함에 따라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유 의원이 국방부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7월 27일 기준 주한미군사령부 코로나 확진자 총 누적인원은 120명으로, 기지별로는 평택기지가 69명, 오산기지 34명, 대구기지 11명, 군산기지 5명, 부산 미해군사령부 1명으로 나타났다.

프 험프리스와 오산기지가 위치한 평택시의 경우 주한미군 코로나 확진자수가 103명인데, 같은 날(7월 27일) 기준 평택시 코로나 확진자 수는 142명으로 72.5%(103명)가 주한미군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유의동 의원은 “주한미군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평택을 비롯한 미군기지 인근 주민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고 강조하고, “미국 현지에서 철저하게 검역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우리 정부가 미 국방부와 주한미군 측에 강력히 요구해서, 국가안보와 국민 안전이 위협받는 일이 없도록 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국회=중부뉴스통신]손성창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회=중부뉴스통신]손성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