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남
휴가 반납한 박상돈 천안시장, 집중호우 피해 점검피해가 발생한 주택과 농경지 침수 현장 찾아 긴급 복구 주문
  •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0.07.31 15:31
  • 댓글 0
   
▲ 휴가 반납한 박상돈 천안시장, 집중호우 피해 점검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박상돈 천안시장이 30일과 31일 양 일간 지난 집중호우 시 주택과 농경지 침수 피해가 발생한 현장에 휴가도 반납한 채 발 빠르게 방문해 피해상황을 점검했다.

박 시장은 지난 30일 성환천 하천개수현장과 성성동 수변도로 성거읍 모전천 등을 살펴보며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31일에는 광덕 감절소하천, 왕승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장, 풍서천 지방하천 정비사업장, 지장천 지방하천 정비사업 대상지, 수신면 신풍리 보강토 옹벽 유실 현장 등을 긴급 점검했다.

현장에서 박 시장은 직원들에게 호우 피해가 심한 침수 위험지역, 인명 피해우려지역, 하천공사 현장 등 취약지역 예찰 및 응급복구에 각별히 신경 써 달라고 당부했다.

박 시장은 “예상하지 못한 집중호우로 인해 시민의 소중한 재산과 공공시설물에 피해를 입었다”며 “신속하게 피해조사 및 복구를 실시해 주민불편 최소화를 위해서 전 공직자와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29일부터 30일까지 천안시 평균 강우량은 106.64mm를 기록했으며 특히 성거읍의 경우 145mm가 내려 하천 유실 및 농경지와 주택 침수 등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했다.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