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전국 최초 결혼이민자 구강 건강 지켜드립니다”본인부담금 4만원 지원 및 구강보건교육 실시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0.08.03 13:11
  • 댓글 0
   
▲ 남원시청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남원시보건소가 전국 최초로 결혼이민자를 대상으로 구강 검진 및 치과 예방진료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에 따르면, 남원시에 주민등록상 주소를 둔 결혼이민자는 560세대로보건소는 이번 사업 시행에 따라 치과에서 예방목적의 스케일링, 불소도포, 잇몸상태 및 충치여부 검사에서 발생하는 본인부담금 4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보건소는 관내 치과의원 13개소와 협약을 맺었으며 올 하반기까지 50여명의 결혼 이민자를 우선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검진은 올 12월까지 받을 수 있다.

한편 검진과 치료에 앞서 건강가정·다문화 가족지원센터와 보건소에서는 이들에게 3일부터 8월 20일까지 5회로 치주질환 예방 및 올바른 칫솔질 방법, 영유아, 임산부 구강건강관리 등 전반적인 구강관리에 대한 구강보건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보건소는 소통이 어려운 결혼이민자에게는 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협조로 통역요원을 동행시켜, 통역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며 방문보건팀은 혈압, 당뇨측정 및 건강상태를 파악, 향후 전신건강에도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건강상담서비스도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결혼이민자 구강예방진료지원 신청 등 사업에 관한 문의는 보건소 구강보건실과 남원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로 하면 된다.

보건소 관계자는 “내년부터는 점차 대상자도 확대, 지원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우리 시에서는 결혼이민자들의 구강건강관리를 위해 다양한 정책들을 시행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