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품종 출원’ 당근 신품종 ‘탐라홍’ 실증재배 확대2020년 7월부터 2021년 1월까지 구좌지역 8농가 3ha 농가 실증
  •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승인 2020.08.21 16:04
  • 댓글 0
   
▲ ‘품종 출원’ 당근 신품종 ‘탐라홍’ 실증재배 확대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동부농업기술센터는 농업기술원이 개발해 품종보호출원한 신품종 당근 ‘탐라홍’에 대한 농가 실증재배를 확대 추진한다고 밝혔다.

도내 당근 재배면적은 1,300여 ha로 전국 생산량의 63% 차지하고 있다.

당근 주산지이지만, 외국산 종자 점유율이 85%를 차지해 매년 종자가격 상승은 농가 경영비 악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특히 도내 재배면적의 90%를 차지하는 ‘드림7’의 경우 수량성은 높지만, 맛과 향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어 새로운 품종 보급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농업기술원은 지난 2017년 신품종 당근 ‘탐라홍’을 개발해 국립종자원에 품종보호출원했다.

이어 지난 1월 13일 ‘탐라홍’ 농가 실증시험 현장평가회를 갖고 농가를 대상으로 재배의향을 조사했다.

- 현장평가회 결과 ‘탐라홍’은 색이 짙고 평균당도 8.5블릭스로 ‘드림7’보다 1.8브릭스 높아 긍정적인 반응과 함께 설문조사에서 78.3% 높은 재배의향을 보였다.

또한, 농촌진흥청과 공동으로 서울 가락시장 관계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시장성평가에서도 맛, 색, 품질 등이 우수해 경쟁력과 함께 외국산 품종 대체를 통해 종자 로열티를 절감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탐라홍’ 실증재배 확대를 위해 동부농업기술센터는 농가 컨설팅 및 생육특성·병해충·수량·농가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원예연구과는 탐라홍 종자 공급 및 연구사업, 농협은 실증농가 추천, 재배농가는 매뉴얼에 따른 포장관리 등 협력을 도모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동부농업기술센터는 8월 16일 구좌지역 8농가 3ha에 파종을 완료했다.

또한 비배관리 등 지속적인 컨설팅을 추진해 ‘탐라홍’의 경쟁력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국내 종묘사에서 육성한 ‘MCR101’ 품종도 일부 보급해 제주지역 재배 적응성 및 특성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수확기에는 농가·농협·유관기관 등이 참여하는 현장평가회를 개최해 탐라홍의 조기 보급 확대에 주력할 예정이다.

최정민 농촌지도사는 “국내 육성 신품종 당근 보급으로 외국산 종자의존도에서 벗어나고 로열티 절감 등 농가 소득증대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