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자치경찰단, ‘불법 야간파티’ 업소 2곳 적발양 행정시 합동 …도내 11개소 불법 의심 무도 유흥주점 특별점검
  •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승인 2020.08.27 13:25
  • 댓글 0
   
▲ 자치경찰단, ‘불법 야간파티’ 업소 2곳 적발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은 ‘불법 야간파티’를 운영한 불법 무도 유흥주점 2곳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자치경찰단은 지난 14일부터 24일까지 양 행정시와 합동으로 불법 영업이 의심되는 무도 유흥주점 11곳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점검은 주로 젊은 층을 상대로 밀집된 공간에서 술을 마시고 춤을 추는 등 클럽 형태의 ‘야간파티’를 운영한 업소를 대상으로 주말 심야시간 대를 이용해 집중단속했다.

특별점검 결과, 불법 무도 유흥주점 2곳을 적발했다.

자치경찰단은 불법 무도 유흥주점을 운영한 업주 1명을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또 다른 1명은 같은 혐의로 조사 중이다.

또한, 영업장 외 영업 행위 등 5곳에 대해서는 시정명령 조치를 내렸다.

적발된 사례를 보면 1곳은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한 후 특수조명시설과 무대를 맞춰 손님로부터 입장료 1만 2,000원을 받아 무허가로 불법 야간파티를 운영했다.

다른 1곳은 실내포차에서 조명 및 음향시설을 설치하고 손님들이 춤을 추는 행위를 조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 “코로나19 확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무허가 클럽 등 고위험 시설에서의 불법 행위에 대한 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