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해녀박물관에 ‘해녀의 숲’ 조성된다제주도, 속칭 ‘연두망동산’환경정비…지역주민 휴식공간 제공
  •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승인 2020.08.31 15:33
  • 댓글 0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제주특별자치도는 해녀박물관 부지 내 유휴지를 정비해 ‘해녀의 숲’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해녀의 숲’이 조성되는 곳은 해녀박물관 부지 내에 있는 속칭 ‘연두망동산’ 일대이며 제주올레 21코스와 해녀 숨비소리길의 시작과 종착점과 연접해 있다.

도는 산책로·정자·벤치·조형물 등 시설을 설치하고 화초 등을 식재할 예정이다.

앞서 도는 해녀박물관 환경개선을 위해 지난 3월부터 6월까지5,000만원을 투입해 박물관 야외광장 주변에 하귤나무, 백일홍, 감나무, 수국 등을 식재했다.

조동근 도 해양수산국장은 “내년에 ‘해녀의 숲’ 조성사업이 마무리되면 관람객의 편의 증진과 함께 지역주민의 휴식공간으로 활용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