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제주도-제주4·3평화재단, 4·3기록물 본격 수집4·3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신청 위해 4·3기록물 수집 캠페인 진행
  •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승인 2020.08.31 15:36
  • 댓글 0
   
▲ 제주도-제주4·3평화재단, 4·3기록물 본격 수집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4·3평화재단은 오는 10월 30일까지 4·3기록물 수집 캠페인을 벌인다고 밝혔다.

제주도와 4·3평화재단은 4·3당시와 이후 진상규명운동을 증언하는 기록물을 수집해 4·3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수집 대상은 해방 이후 1947년 3·1사건부터 1954년 한라산 금족령이 해제되기까지 4·3시기의 상황과 피해자들의 고통을 증언할 수 있는 문서 편지 및 엽서 사진, 영상, 유물 등이다.

또한 4·3 이후 진상규명과정에서 4·3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시민들의 노력을 담은 각종 자료도 수집한다.

수집된 유물은 선별을 거쳐 올 연말에 예정되어 있는 4·3 아카이브 특별전에 전시되며 제주 4·3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주요한 자료로써 향후 전시·교육·연구 등 폭넓게 활용할 방침이다.

도 및 4·3평화재단 관계자는 “4·3을 증언하고 기억하고자 했던 4·3의 역사를 ‘기록’으로 미래세대에 남기기 위한 이번 캠페인에 많은 관심과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