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농업용 지하수 수질 농업용수 기준 적합서부지역 질산성질소 함량 다소 높아…“비료 적정량·가축분뇨 과다살포 지양”당부
  •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승인 2020.09.03 14:16
  • 댓글 0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은 올해 농업용 지하수 40지점에 대한 수질조사 결과 농업용수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농업기술원은 농촌진흥청과 공동으로 매년 4월, 7월 2회에 걸쳐 ‘농업용 지하수 수질조사’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도내 농업용 지하수 수질변동 평가를 위해 조사지점은 밭작물재배지 28지점, 시설재배지 12지점 등 총 40지점을 영농형태별로 선정했다.

지역별로는 구좌, 성산, 표선 등 동부지역 6지점 한림, 한경, 대정 등 서부지역 18지점 남원, 서귀동지역, 안덕 등 남부지역 8지점 조천, 제주동지역 애월 등 북부지역 8지점이다.

농업용 지하수 수질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모든 조사지점에서 농업용 지하수 수질기준을 초과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염지표 항목으로 사용하고 있는 질산성질소는 기준치인 20mg/L 보다 낮은 4.37mg/L로 양호했다.

밭작물이 주를 이루는 서부지역의 경우 질산성질소 함량이 6.41mg/L로 다른 지역에 비해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업기술원 송정흡 친환경연구과장은 “제주 생명수인 청정 수자원을 보호하기 위해 비료는 적정량만 사용하고 가축분뇨 과다살포도 지양해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농업기술원은 중산간 개발에 따른 지하수 수질 평가를 강화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수질관리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