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원희룡 지사, 주한 베트남대사 만나 교류협력 활성화 논의제주-베트남, 포스트 코로나시대 직항 신설·자매 결연 추진 등 지방교류 ‘물꼬’ 전망
  •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승인 2020.11.11 15:39
  • 댓글 0
   
▲ 원희룡 지사, 주한 베트남대사 만나 교류협력 활성화 논의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1일 응우옌 부 둥 주한 베트남대사와 면담을 갖고 제주와 베트남 간 교류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오전 11시 도지사 집무실에서 이뤄진 만남은 올해 8월 부임한 응우엔 부 둥 대사가 제주도를 방문하면서 성사됐다.

응우옌 부 둥 대사는 주미국 베트남대사관 공사를 비롯해 외교부 소속 정책계획국 부국장, 동해연구소장, 외교정책 전략연구소장을 지낸바 있다.

이날 면담에서는 제주와 베트남 간 관광, 무역, 투자, 농수산물 교류 활성화 등의 상호 협력 방안이 폭넓게 논의됐다.

응우옌 부 둥 대사는 “베트남은 농업과 관광이 주요 산업인 만큼 제주와의 교류협력 통해 양국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선진 영농기술 보급을 위한 농업인 연수 및 취업환경 논의 제주-베트남 항공노선 개설 베트남 교민문화 보호 등 인적 교류 방안 등 관심을 당부했다.

이에 원희룡 지사는 “제주는 무비자입국이 가능한 국제자유도시”며 “제주와 베트남은 4시간이면 왕래가 가능한 곳인만큼 코로나19 안정 후 직항 노선 신설에 적극 노력해나가겠다”고 화답했다.

원 지사는 “베트남의 도시와 제주의 자매결연을 통해 본격적 지방교류에 시동을 걸 수 있도록 하겠다”고도 덧붙였다.

이 자리에는 주한 베트남 대사관과 제주특별자치도 경제·무역 담당자들이 함께 배석했으며 전충헌 한베컨텐츠협회장, 현성익 한국농업마이스터협회장도 참석했다.

베트남 제주방문단에는 주한 베트남대사를 비롯해 팜칵뚜엔 무역·산업·에너지 담당 1등 서기관, 팜 비엣 뚜언투자담당 2등 서기관, 또 티 빅 응옥 과학기술 참사관 등이 참석했으며 도에서는 전병화 농축산식품국장, 최명동 일자리경제통상국장, 김재웅 관광국장, 이상헌 공항확충지원단장 등이 자리했다.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