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스포츠스타가 우리 동네에 뜬다!스포츠클럽 스타 서포터즈 운영 전국 42개 스포츠클럽 회원 지도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17.04.16 08:50
  • 댓글 0
▲ 「스포츠클럽 스타 서포터즈」는 4월부터 활동을 시작하여 올해는 전국 42개 공공 스포츠클럽에서 총 80회의 강습을 진행할 예정이다.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는 2017년부터 국가대표 출신 메달리스트와 국민인지도가 높은 운동선수 등 37명으로 구성된 「스포츠클럽 스타 서포터즈」의 운영을 시작한다. 서포터즈는 4월부터 활동을 시작하여 올해는 전국 42개 공공 스포츠클럽에서 총 80회의 강습을 진행할 예정이다.

스포츠클럽 스타 서포터즈는 스포츠클럽 붐을 조성하고, 지역 주민의 체육활동 참여를 높이기 위해 구성되었으며, 신청한 스포츠클럽에 직접 방문하여 클럽 회원과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강습회를 열어 지도한다. 강습 종목은 농구, 배구, 배드민턴, 야구, 축구 등 주요 생활체육 종목부터 핸드볼, 펜싱 등 평소 접하기 어려운 종목까지 총 13개 종목으로 다양하게 구성되었다.

주요 서포터즈로는 박찬숙(농구), 한유미(배구), 라경민, 이효정, 유연성(배드민턴), 최윤희(수영), 진선유(스케이트), 박명환(야구), 김진호(양궁), 현정화, 양영자(탁구), 손태진(태권도), 최병철(펜싱), 최현호(핸드볼) 등 메달리스트 출신 선수와 운동지도가 가능한 연예인 이동준(태권도), 이정용, 김영호(헬스)가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2013년부터 전국 시·군·구 단위에 공공스포츠클럽을 육성하여 국민의 생애주기별 체육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2017년 4월 현재 전국 42개 지역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은퇴 선수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학교체육-생활체육-전문체육을 유기적으로 연계하여 우수 선수를 양성하는 등 선진형 스포츠클럽 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