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자치경찰단, 횡단보도 바닥에 교통안전 심는다도내 보행자사고 잦은 60개소 횡단보도에 활주로형 LED 횡단보도 구축 진행
  •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승인 2020.12.10 15:01
  • 댓글 0
   
▲ 자치경찰단, 횡단보도 바닥에 교통안전 심는다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은 도내 보행자사고가 잦은 60개소 횡단보도에 활주로형 LED 횡단보도를 구축해 교통사고 예방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고 밝혔다.

최근 3년간 도내 보행자 교통 사망사고를 분석한 결과 보행자 사망사고는 전체 교통 사망사고 중 절반 가까이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횡단보도 상 보행자 사고도 전체 교통사고의 30%에 근접하는 등 보행자 교통사고를 막기 위한 방안의 필요성이 대두되어 왔다.

이에 따라 자치경찰단은 활주로형 LED 횡단보도를 구축함으로써 야간 운전자 시야 확보 및 횡단보도 인식을 통해 보행자를 빠르게 식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활주로형 횡단보도는 밝기에 있어 주변 도로대비 눈에 띄어 운전자의 횡단보도 식별력이 높아지며 특히 야간 시간대 보행자 발견이 어려워 사망사고 비율이 높아지는 문제점 등을 보완, 야간 운전자의 안전 운행을 돕게 된다.

또한, LED 표지병이 야간에는 활주로형으로 불빛을 내거나 차량 불빛을 반사함에 따라 횡단보도 시인성 확보가 가능하고 보행자에게 활주로형 횡단보도 틀 안에서 보행하도록 유도해 보행자사고 예방에 결정적 역할을 하게 된다.

자치경찰단은 총 1억7,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횡단보도 60개소에 2,436개 표지병을 매립 시공하고 있으며 제주시내 표지병 설치구간은 총 4개 구간 16.7km, 서귀포시는 1개 구간 1.6km이다.

현재까지 탑동사거리~아라초, 토평사거리~비석거리사거리 구간은 표지병 1,067개가 매립완료됐다.

나머지 구간 매립 공사는 12월 말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고창경 단장은 “교통사고 예방에 가장 효과적이고 안전한 시설물을 지속해서 설치하고 각 행정시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도내 모든 횡단보도에 활주로 형 LED 표지병 설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