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남
예산군, 조상 땅 찾기 서비스 제공 ‘큰 호응’지난해 2318필지 274만여㎡ 땅 찾아
  •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1.01.18 09:02
  • 댓글 0
   
▲ 예산군청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예산군이 ‘개인별 토지소유현황 및 조상땅 찾기 서비스’를 통해 지난해 총 2318필지 274만8826㎡의 땅을 찾아주면서 민원인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조상 땅 찾기’ 서비스는 본인의 토지는 물론 미등기 토지나 불의의 사고 등으로 조상 소유의 토지를 파악할 수 없는 경우 조상 또는 본인 소유의 땅을 전국 지적전산망인 국토정보시스템을 활용해 찾아주는 행정서비스다.

해당 서비스는 법원의 파산선고와 관련해 파산 신청자 및 가족의 재산유무를 확인하는 방법으로도 사용되고 있다.

‘조상 땅 찾아주기’ 서비스를 신청하기 위해서는 토지소유자 본인이거나 법적 상속권자가, 조상의 사망기록이 등재되어있는 제적부등본, 기본증명서 가족관계증명서 등 상속인임을 증명하는 서류를 준비해 군청 민원봉사과를 방문 신청하면 된다.

단, 조상이 1960년 1월 1일 이전에 사망했을 경우엔 호주 승계자만 신청이 가능하고 조상이 그 이후 사망한 경우 배우자 또는 직계비속 모두가 신청할 수 있다.

신청수수료는 없으며 읍·면행정복지센터에 사망신고와 동시에 사망자의 재산조회가 가능한 안심상속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어 상속인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서울에 거주하는 이 모 씨는 “그동안 모르고 있던 조상님의 땅을 찾게 돼 살아있는 후손 사이 연락이 닿아 친밀하고 지속적인 상호관계가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