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탐라영재관 시설개선 추진으로 안전하고 우수한 면학환경 조성3개년에 걸쳐 침대 등 가구 교체 및 시설개선으로 주거복지 향상 도모
  •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승인 2021.01.18 16:19
  • 댓글 0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출신 서울·수도권 대학생들의 요람이라 할 수 있는 탐라영재관이 낡은 기숙시설과 건물 노후화로 인해 불편한 생활환경의 지속적인 개선을 통해 입주 학생 생활편의 증진 및 주거복지를 향상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해에는 500백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기숙사실 물품인 책상·책장, 장롱, 침대, 신발장, 독서대를 교체해 안정적이고 편안한 면학 환경을 조성하는 한편 숙실 창문 및 난간 보수 등을 개·보수해 낡고 노후화로 인한 학생들의 불편함을 개선했다.

올해는 옥상방수, 트렌치 설치, 공조기파손 교체, 공조 배관 교체, LED 등 및 전기설비 보수 등을 시행해 학생들에게 안전하고 우수한 면학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탐라영재관 주거환경 및 시설 개선 사업은 3개년에 걸쳐 추진해 보다 쾌적하고 편안한 공간에서 학업에만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이 되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탐라영재관은 2001년 건립되어 서울·수도권에 유학하는 제주 출신 학생들을 우수한 인재로 성장시키고 대한민국 중심 서울에서 제주도민들의 인적 네트워크와 문화교류 중심센터로서의 역할을 수행해 왔다.

지금까지 총 5,700여명에 이르는 우수한 인재가 배출되어 다양한 분야에서 제주지역과 국가발전에 중추적 역할들을 담당하고 있다.

탐라영재관은 1인당 기숙사비가 2인실 15만원/월, 3인실 12만원/월에 식사까지 제공되고 있어 서울·수도권지역 대학에 보내는 학부모들의 가장 큰 고민이 되었던 주거비 부담을 크게 덜어주고 있으며 올해에도 모집정원 236명에 대해 1.8. ~ 1. 31.까지 입주학생 모집 선발중에 있다.

허법률 제주특별자치도 기획조정실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주거 환경 및 시설 개선을 통해 영재관 입주학생들이 우수한 향토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되고 학생들 또한 생활편의 증진 및 주거복지 향상으로 만족도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