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남
코로나19 대응 강화…전담 인력·조직 확대도 보건환경연구원, 감염병 대응 1부 3팀으로 확대…인력 12명 채용 등
  •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1.01.21 07:58
  • 댓글 0
   
▲ 코로나19 대응 강화…전담 인력·조직 확대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충남도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코로나19 대응 전담 인력과 조직을 확대해 대응 역량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우선 코로나19를 담당하는 조직은 기존 1개 감염병검사팀에서 감염병연구부 내 3개 팀으로 확대했다.

이에 따른 대응 인력도 추가 12명을 채용한다.

감염병연구부는 비상시 감염병 비상대응 A·B·C팀으로 운영하며 코로나19가 종식되면 각 팀에 맞는 감염병 대응에 기여할 예정이다.

채용된 전문 인력은 코로나19 검사에 대한 교육 실시 후 바로 현장에 투입된다.

한편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국내 코로나19 감염병이 확인된 후 24시간 상시 검사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3차 유행과 지역 집단발생 등으로 인한 검사 건수가 지속적으로 증가, 지난해만 약 9만 건에 달했다.

집단감염이 속출한 지난해 12월은 검사 수량이 급증해 하루에만 1,500여 건을 검사하기도 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전담인력과 전담조직 확대 개편은 그동안 누적된 연구원들의 피로와 과중한 업무를 경감시킬 것”이라며 “보다 적극적인 진단과 연구를 수행할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생물안전 3등급 실험실을 갖춘 도내 유일한 감염병 분야 전문연구기관이다.

코로나19 이외에도 도내에서 발생하는 에이즈 등 법정감염병을 최종 진단하며 집단으로 발생하는 식중독의 원인병원체를 분석한다.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