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
“공공기관 성과창출 위해 도전적 목표 설정해야”이용섭 시장, 공공기관장회의 주재…지난해 결과·올 계획 공유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1.02.17 16:38
  • 댓글 0
   
▲ “공공기관 성과창출 위해 도전적 목표 설정해야”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17일 오후 시청 중회의실에서 광주도시공사 등 25개 공공기관장이 참석한 공공기관장 회의를 주재하고 2020년 공공기관 성과창출 평가 결과와 2021년 계획을 공유했다.

지난해 공공기관 성과창출 목표에 대한 시의 실적 평가 결과 광주도시철도공사, 광주신용보증재단 등 11개 기관이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도시철도공사는 국가핵심기반재난관리평가 및 철도안전관리 수준평가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높은 점수를 받았으며 광주신용보증재단은 ISO37001 취득과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지원 노력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IoT센서 빅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 재난안전시스템 구축 광주아이키움 플랫폼 AI기반 큐레이션 서비스 도입 기후환경 빅데이터 구축 및 활용서비스 증대 등 올해 추진할 ‘1기관 1AI 서비스’과 관련한 도전적인 목표들이 발표돼 관심을 끌었다.

이날 이용섭 시장은 “코로나19가 1년 이상 계속되면서 지역경제 어려움이 커지고 있어 공공부문의 적극적인 재정 역할이 어느때보다 필요한 때이다”며 “상반기 재정 신속집행을 적극 추진하는 한편 골목상권이나 전통시장 활성화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각 기관별로 특색있는 ‘골목상권·전통시장 활성화 방안’을 수립해 착한 소비운동에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이 시장은 이어 “인공지능 중심으로 일상과 사회·경제시스템이 완전히 바뀌는 대변혁의 시대에 맞춰, 기존의 업무영역과 방식을 파괴하고 파격적인 사업영역을 개척하는 등 혁신적인 경영관리가 요구된다”며 “공공기관의 성과창출을 위해 도전적인 목표를 설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기관별로 발표한 AI정책은 지속적으로 수정·보완해 ‘인공지능 중심도시’를 지향하는 도시답게 IoT,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광주발전, 시민편의성 제고 업무 효율성 및 생산성 향상을 이끌어 달라”고 당부했다.

또 “광주형 그린뉴딜 목표인 2045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도시 실현을 위해 각 기관의 자체 이행 기준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시는 공공기관장회의 후 전체 공공기관의 성과창출 계획을 최종 확정하고 실행결과에 대해 내년 1월 종합 평가한 후 기관장 경영평가 결과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