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
시민권익위, 올해 ‘현장소통·시민참여 내실화’ 역점현장에서 시민의 목소리 반영한 시민고충 불편사항 해소 중점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1.03.02 14:06
  • 댓글 0
   
▲ 광주광역시청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광주광역시 시민권익위원회는 2일 제23차 회의를 열고 ‘시민의 곁에서 시민에게 힘이 되는 시민권익위’를 목표로 2021년 운영계획을 확정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영상회의로 개최된 이날 회의에서 ‘바로소통광주’를 통한 시민 정책제안과 참여 성과를 공유하고 올해에는 현장소통 강화와 시민참여의 내실을 다지는 데 역점을 두기로 했다.

이에 따라 현장 간담회, 정책권고 현장 답사, 현장경청의 날 등 현장소통 강화 시 유관기관?부서 유기적 협치를 통한 실효성 있는 정책 개선안 도출 시민제안 정책과정 운영의 내실화 사회갈등과 정책현안의 시민주도 해결을 위한 열린 공론의 장 운영 등이 중점적으로 추진된다.

먼저 시민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고충과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현장중심의 시민소통에 중점을 두고 현장답사·현장 간담회 및 현장 경청의 날을 더욱 활발하게 운영하기로 했다.

또한 시민 고충을 보다 효과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시 유관기관·부서와 유기적 협치를 강화해 실행력 있는 정책개선안 도출에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정책권고안은 조속히 시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지속적인 사후 모니터링을 통해 실제 시민생활 개선효과를 이어지도록 체계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바로소통광주를 통한 시민참여가 내실 있게 운영될 수 있도록 제안부터 정책이행 과정도 체계적으로 지원한다.

온라인 토론 개시 시점에 시민들에게 신속하고 선제적인 정보 제공으로 제안에 대한 내실 있는 토론이 이루어 질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제안의 진행상황을 실시간으로 공개하고 제안의 정책반영 사항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해 공개한다.

아울러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한 제안은 외부전문가를 포함한 특별위원회 운영으로 완성도 높은 정책 개선안을 도출해 낼 계획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광주시의 가장 큰 난제 중 하나였던 광주 민간공항 및 군 공항 이전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권익위의 시민 여론조사와 적극적인 공론화 경험을 바탕으로 시민 열린 공론의 장 운영도 중점 추진하기로 했다.

사회 갈등과 정책현안의 시민 주도 해결로 광주시의 시정운영 신뢰도 및 투명성도 크게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시민권익위는 시민이 제안, 결정, 실행하는 2021년 시민총회, 2020년 시민 최종 의제로 선정된 기후위기 대응 실천계획, 시민참여예산 발굴 및 시 주요 사업 심의 및 평가도 함께 추진한다.

시민 제안의 시정반영 성과가 시민들 사이에 입소문을 타면서 제안의 소통창구인 ‘바로소통광주’는 2019년 이용자 수 10만6212명에서 지난해 30만270명으로 껑충 뛰었으며 시민 제안건수도 2019년 309건에서 지난해 629건으로 2배 이상 늘어났다.

최영태 시민권익위원장은 “2018년 8월 출범해 광주 민간공항 및 군공항 이전 등 16건의 정책 권고를 통해 시민의 입장에서 시정을 바라보고 불합리한 정책과 제도는 개선해 나가려고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시민이 중심이 되어 사회변화와 혁신을 주도해 나가는 광주다운 시민 참여문화를 공고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