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
부산시, 가정간편식 수산가공품 개발지원사업 추진비대면 시대에 맞춘 수산가공품의 혁신성장 도모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1.03.03 08:10
  • 댓글 0
   
▲ 부산시, 가정간편식 수산가공품 개발지원사업 추진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부산시 국제수산물유통관리사업소는 위드 코로나 시대 비대면 산업 활성화 추세에 발맞춰 부산 특화산업인 수산가공품의 혁신성장을 도모하기 위한 ‘가정간편식 수산가공품 개발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수산가공선진화단지 입주업체를 대상으로 HMR, 밀키트 등 가정간편식 온라인 판매제품 개발 및 포장재 및 디자인 개선을 무상 지원하는 것으로 해양수산부의 지원 아래 수산가공선진화단지 내 수산물종합연구센터가 위탁 수행하게 된다.

2월 초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한 사업설명회 및 2월 25일 대상업체 선정심의회를 거쳐 14개 업체가 최종 확정됐다.

수산가공품 개발지원에 9개 업체, 포장재 및 디자인 개선사업 5개 업체로 이들은 향후 무상 컨설팅과 더불어 개발 제품에 대한 홍보 및 마케팅도 지원받을 예정이다.

한편 부산감천항에 위치한 ‘수산가공선진화단지’는 지역 수산가공산업을 집적화하고 신규 창업을 돕기 위해 지난 2014년 건립됐다.

현재 이곳에는 총 47개 수산가공업체가 입주해, 전국 최대 규모의 수산가공제품 생산 거점단지 역할을 해오고 있다.

이상목 부산시 국제수산물유통시설관리사업소장은 “부산은 국내 수산가공품 생산량의 28%, 전국 수산물 유통물량의 38%를 점유하는 대한민국 수산물 유통·가공의 가장 중추적인 곳”이라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에 따라 제조업 전반이 침체한 상황이지만, 한편으로는 HMR, 밀키트 등 고차가공을 통한 혁신성장을 꾀할 기회로 본다”고 전했다.

또한, “이번 사업을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지속 추진해, 수산가공선진화단지가 규모뿐만 아니라 ‘수산가공산업 혁신성장의 메카’로서도 인정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