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영암군, 노후된 음식점 시설개선사업 지원대상자 선정14개 업소, 업소당 최대 5백만원까지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1.03.04 09:44
  • 댓글 0
   
▲ 영암군, 노후된 음식점 시설개선사업 지원대상자 선정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영암군은 음식점의 위생수준향상과 안전한 외식환경조성을 위해 노후된 시설개선 및 입식테이블 설치 지원 사업 대상자 14개업소를 지난 2월 26일 선정했다고 밝혔다.

군은 지난 2월 3일까지 사업을 희망하는 17개업소를 접수 받아, 현지조사와 영암군 위생업소 지원심의위원회를 거쳐 14개 업소를 최종 선정했다.

선정된 시설개선 사업으로는 화장실 3개소, 주방 2개소, 입식테이블 설치사업 9개소 등이며 총 사업비 50% 범위내에서 입식테이블만 설치시에는 최대 3백만원, 개방형 주방 등 노후된 시설 개선사업은 최대 5백만원까지 지원된다.

선정된 업소는 오는 4월 30일까지 사업 추진을 완료하고 서류를 갖춰 군에 보조금을 신청하면 된다.

전동평 영암군수는 “이번 시설개선 지원 사업이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음식점 영업주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이용객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외식환경 조성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