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
남구 “북녘 가족에게 이 영상 전해졌으면…”1세대 어르신 마지막 소망, 남북교류 공감 차원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1.03.04 09:57
  • 댓글 0
   
▲ 광주광역시_남구청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더 늦기 전에 한번만이라도 만나 봤으면 좋겠어. 마지막 소망이고 이제는 시간도 얼마 없으니 이 영상이라도 하루 빨리 북녘 가족에게 전달됐으면 좋겠어.”광주 남구가 전국 지방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남북 분단의 아픔을 겪고 있는 이산가족의 삶을 다룬 영상기록 사업을 추진한다.

향후 남북 교류협력 사업 추진을 대비해 북측 가족에게 남측 가족의 안부를 전하고 남북 소통과 교류의 절박함을 알리기 위해서다.

4일 남구에 따르면 분단 이후 남녘에 살아온 이산가족 1세대의 한맺힘을 해소하고 북녘 가족에게 전하지 못했던 이야기 등을 담은 이산가족 영상기록 사업이 이달부터 본격 진행된다.

남구는 통일부와 협력해 관내에 거주하는 이산가족 가정에 영상기록 사업에 대한 안내문을 발송, 오는 15일까지 이 사업에 함께 할 이산가족을 모집하고 있다.

국내 및 관내에 거주하는 이산가족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남구에서 안내문을 작성하고 통일부에서 각 가정에 안내문을 발송하는 형태로 진행되고 있다.

통일부 통계에 따르면 올해 1월말 기준으로 광주광역시에 거주하는 이산가족은 462명으로 이중 86명이 남구 관내에서 생활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남구는 영상기록 사업에 대한 참여 의사를 확인한 뒤 오는 7월말까지 이산가족 어르신과의 심층 면담을 통해 그간 살아온 삶의 스토리와 헤어진 가족에게 전하고픈 메시지 등을 10분 이내 분량의 FULL-HD급 이상의 동영상으로 제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총 25편 가량이 제작될 예정이며 영상 제작이 완료된 후에는 남구 문예회관에서 이산가족 영상 기록물 상영회도 개최할 방침이다.

남구 관계자는 “이산가족의 아픔을 이해하고 분단 극복을 위한 사회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전국 지방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영상기록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한반도 통일과 분단의 현실에 대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