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효자동 이어 송천동에 시민햇빛발전소 준공전주시민 230여명, 약 1억3000만원의 출자로 건립돼 연간 11만5895㎾의 전력 생산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1.03.04 11:29
  • 댓글 0
   
▲ 효자동 이어 송천동에 시민햇빛발전소 준공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시민들이 직접 전기를 생산해 사용하는 ‘시민햇빛발전소’가 효자배수지에 이어 어울림국민체육센터에 추가로 조성됐다.

전주시와 전주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은 4일 송천동 전주어울림국민체육센터에서 4호 전주시민햇빛발전소 준공기념 현판식을 가졌다.

전주지역 2번째 시민참여형 태양광발전소인 4호 전주시민햇빛발전소는 기후변화와 에너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전주시민 230여명, 약 1억3000만원의 출자로 건립됐다.

1호 발전소는 지난 2019년 효자배수지에 지어졌으며 2·3호 발전소는 호성동 천마배수지에 다음 달 완공 예정이다.

88.2㎾ 규모로 건립된 이번 전주시민햇빛발전소는 연간 11만5895㎾의 전력을 생산해 연간 약 50톤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20령급 잣나무 1만848그루가 흡수하는 이산화탄소량으로 잣나무 숲 8㏊의 기능을 대신할 수 있는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시민햇빛발전소를 통해 그간 에너지 소비자였던 시민들이 스스로 친환경에너지 생산자가 되고 환경오염도 줄이는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아가 오는 2025년까지 에너지 자립률을 30%까지, 전력 자립률을 40%까지 높이는 ‘에너지디자인 3040’을 달성하는 데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민선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전주시민들의 에너지 전환에 대한 의지와 전주시, 전주시설관리공단이 적극적으로 협조해 더욱 빛나는 햇빛발전소가 건립됐다”며 “앞으로도 전주시 곳곳에 시민참여형 태양광발전소가 확대되고 기후위기를 해결하고자 앞장서는 전주시민들이 늘어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