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민생경제 살리기’ 릴레이 간담회예술인 위한 구체적인 지원방안 마련, 서브컬쳐 복합문화공간 조성해 비대면 공연 지원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1.03.04 11:29
  • 댓글 0
   
▲ 전주시청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전주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벼랑 끝에 내몰린 시민들을 돕기 위해 분야별 지원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시는 최근 미용사회중앙회, 한국인터넷PC문화협회, 전북택시운송사업조합, 전북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한국민족예술단체총연합,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등 다양한 분야의 애로사항 청취를 위한 분야별 릴레이 간담회를 가졌다고 4일 밝혔다.

간담회에서 예술인들은 예술인 지원을 위한 장기적인 플랜과 체감할 수 있는 지원책이 마련돼야 하며 비대면 콘텐츠 플랫폼 역시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시는 예술인 복지정책 토론회와 예술인 사회연대 협의회와의 논의 등을 거쳐 구체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우선 당장은 내년까지 공연스튜디오, 비대면 공연장 등이 포함된 서브컬처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공유미용실 인허가 절차를 간소화해달라거나 코로나19 종료 시까지 택시 전액관리제를 유예해 달라는 요청에 대해서는 정부 방침에 따라 탄력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장애인, 노인, 여성, 아동, 다문화 분야 현장전문가 등과도 릴레이 간담회를 개최한 시는 앞으로도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시민들과의 소통의 장을 꾸준히 마련해 최대한 정책에 반영시킨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달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막대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과 위기업종을 돕기 위해 모든 영업용과 산업용 상·하수도 요금을 3개월간 전액 감면해주기로 했으며 전세버스·법인택시·관광업체 종사자와 문화예술인 등에게 전주형 3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도 했다.

전주시 기획조정국 관계자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는 상황으로 업계의 손실이 갈수록 커지는 것을 막고자 소통하는 자리를 가졌다”며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할 수 있도록 다각도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