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새뜰마을 선정 동완산동 ‘활력 UP’완산칠봉 한빛마루 공원 조성 사업, 완산벙커 1973 사업과 연계되면 지역에 새 활력 돌 것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1.03.04 11:31
  • 댓글 0
   
▲ 새뜰마을 선정 동완산동 ‘활력 UP’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노후주택 비율이 높은 전주시 완산구 동완산동 일원이 살기 좋은 마을로 되살아난다.

전주시는 최근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2021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대상 지역에 동완산동 일원이 최종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팔복동 추천마을과 풍남동 승암마을, 진북동 도토리골, 남노송동 마당재에 이은 전주지역 5번째 선정으로 전주시와 김윤덕 국회의원, 전주시도시재생지원센터가 지역 주민들의 염원을 바탕으로 이뤄낸 성과다.

동완산동 일원은 30년 이상 노후주택 비율이 전체의 약 70%를 차지하고 기초생활수급자가 전체 거주자의 18%에 달하는 등 주거환경이 열악한 지역이다.

게다가 경사가 심한 4m 이하 좁은 골목길 등으로 이뤄져 있어 주민들의 보행안전도 위협받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시는 동완산동 노후주거지 일원에 오는 2024년까지 국비 30억원 등 총 43억원을 투입해 주거환경 개선사업과 함께 마을 여건에 맞는 다양한 주민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시는 슬레이트 지붕개량 노후주택 정비 재해예방 및 도로 정비 등 생활인프라 확충에 집중하고 돌봄 및 주민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휴먼케어 사업도 추진키로 했다.

시는 또 골목길을 중심으로 보안등과 방범용 CCTV를 설치하는 등 주민들의 생활안전을 확보하는 동시에 빗물이용시설과 연계한 텃밭을 운영해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기로 했다.

시는 이번 동완산동 새뜰마을 사업과 함께 완산칠봉 한빛마루 공원 조성 사업과 완산벙커 1973 사업이 추진되면 주거환경 개선은 물론 마을에 새로운 활력이 불어넣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015년 팔복동 추천마을을 시작으로 2016년 풍남동 승암마을, 2019년 진북동 도토리골, 2020년 남노송동 마당재 등 4개 지역에서 새뜰마을 사업을 전개해왔다.

이번에 선정된 동완산동을 포함하면 총 사업비 규모는 241억원이다.

새뜰마을이란 주거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선이라는 사업의 취지를 함축한 말로 ‘마을주민들에게 희망과 행복의 메시지를 줄 수 있는 새로운 명칭으로 마을을 새롭게 정비해 희망을 가꾼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전주시 사회연대지원단 관계자는 “균형발전을 위해 취약지역을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새뜰마을 사업은 점차 가시적인 성과를 이뤄내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올해 선정된 동완산동 권역에서도 역동적인 사업을 추진해 주민들의 삶을 개선시킬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