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
청주시 문화제조창 명칭 확정으로 혼란 종지부단지명칭 ‘문화제조창’, 건물명칭 ‘본관’
  •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1.03.04 16:27
  • 댓글 0
   
▲ 청주시 문화제조창 명칭 확정으로 혼란 종지부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청주시 문화제조창의 단지명칭이 ‘문화제조창’, 건물명칭이 ‘본관’으로 확정됐다.

기존의 단지명칭 ‘문화제조창C’와 건물명칭 ‘문화제조창’이 구분이 어렵고 비슷해 시민들이 혼란스러워져 명칭에 대한 전반적인 논의가 필요해졌다.

이에 시의원, 언론인, 대학교수 등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문화제조창 명칭검토위원회’를 지난해 9월부터 추진해 왔다.

지난해 9월 9일 1차 위원회 결과 단지의 명칭을 결정하기에 앞서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자는 의견이 모아져 단지명칭으로 ‘문화제조창’과 ‘문화제조창C’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건물명칭은 변경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이어 11월 5일 2차 위원회 논의결과 설문결과를 바탕으로 옛 연초제조창 단지명칭은 ‘문화제조창’으로 확정됐고 건물명칭은 전문가 명칭 추천, 기존 시민공모, 입주기관 의견수렴 등 다양한 방법을 병행 추진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지난달 26일 마지막 제3차 위원회에서는 다양한 방법으로 제안된 27개의 명칭에 대한 시민 선호도 조사결과를 토대로 참석 위원들의 자유토론으로 건물 명칭을 확정하는 검토가 진행됐다.

그 결과 거의 대부분의 위원들이 향후 건물의 용도와 상관없이 사용이 가능하고 부르기 쉽고 편리한 ‘본관’으로 하자는 의견으로 건물 명칭은 본관으로 결정됐다.

이로써 3차례 명칭검토위원회를 통해 단지명칭은 ‘문화제조창’”, 건물명칭은 ‘본관’으로 확정해 명칭혼란을 정리하면서 문화제조창 명칭검토위원회는 해산됐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이렇게 결정된 공간전체의 명칭 ‘문화제조창’, 건물명칭 ‘본관’을 다양한 방법으로 널리 홍보해 정착시켜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