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남
허성무 창원시장 “여성이 편안하고 행복한 사회 만들겠다”제113주년 세계 여성의 날 기념 메시지 발표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1.03.05 14:50
  • 댓글 0
   
▲ 허성무 창원시장 “여성이 편안하고 행복한 사회 만들겠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허성무 창원시장은 제113주년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이 땅의 모든 여성들에게 따뜻한 축하의 마음을 전하며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계신 여성들을 존경하고 응원한다”는 메시지를 발표했다.

3월 8일은 세계 여성의 날이다.

1908년 열악한 작업장에서 일하다 화재로 숨진 동료들을 기리기 위해 미국의 여성 노동자들이 궐기한 데서 비롯됐다.

당시 노동자들은 “우리에게 빵과 장미를 달라”고 외쳤는데 빵은 여성의 생존권을, 장미는 여성의 권리를 의미한다.

우리나라는 1920년 나혜석, 박인덕 등 여성운동가에 의해 처음 기념행사가 열렸고 ‘양성평등기본법’ 개정으로 2018년 3월 8일 ‘여성의 날’이 법정기념일로 지정됐다.

허 시장은 “여성이 편안하고 행복한 사회를 만드는 것은 저의 주요한 시정 철학”이라고 말하며 창원시가 2단계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된 것을 언급했다.

시는 지난달 2단계 여성친화도시 지정 선포식을 열고 ‘모두가 행복한 젠더시티’라는 비전 아래 2025년까지 시민이 체감하는 포용사회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그 일환으로 한국 여성운동의 선구자인 이이효재 선생의 길을 만들고 여성인권 유린의 상징인 서성동 성매매집결지도 폐쇄해 시민 모두의 공간으로 탈바꿈시키는 데 주력하고 있다.

허 시장은 “앞으로도 여성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더 가까이 다가가는 시정을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