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
대전시, 제 61주년 3. 8 민주의거 기념식 개최- 8일 오후 4시, 대전시청 남문광장에서 거행
  •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1.03.05 15:03
  • 댓글 0
   
▲ 대전시, 제 61주년 3. 8 민주의거 기념식 개최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대전시는 대전지역 고등학생들 중심의 민주적 저항운동인 3.8민주의거를 기념하기 위해 ‘제61주년 3·8민주의거 기념식’을 오는 8일 오후 4시, 대전시청 남문광장에서 개최한다.

이 날 기념식은 국가보훈처 주관의 ‘푸른 들풀로 솟아나라’라는 주제로 3·8민주의거 50주년을 기념해 지은 최원규 시인의 동명 시에서 모티브를 얻어 주제와 부합되게 선정했다.

이는 부패와 폭압에 맞서 꿋꿋하게 일어난 학생들의 정의로운 의거를 기억하고 3·8정신을 이어받아 희망찬 대한민국을 함께 만들어 가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행사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철저한 방역 하에서 3·8민주의거 참가자, 정부 주요인사, 학생 등 99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이다.

3?8민주의거 기념식은 지난 2018년에 국가기념일로 지정됐고 2019년부터 첫 정부기념식으로 격상됐으며 이번 61주년 기념식은 지난해 코로나19로 행사가 취소되어 정부기념식으로는 두 번째로 거행된다.

한편 충청권 7개교 학생들이 중심이 되어 일어난 민주적 저항운동인 3·8민주의거는 대구의 2·28민주운동, 마산의 3·15의거와 함께 4·19혁명의 도화선이 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기념식은 주요 인사들의 3·8민주의거기념탑 참배로 시작되며 본식에서는 국민의례, 여는 영상, 편지 낭독, 기념사, 기념공연, 3·8찬가 제창 순으로 약 45분간 진행된다.

먼저, 애국가는 3·8민주의거에 참가한 대전고등학교, 우송고등학교, 대전여자고등학교, 호수돈여자고등학교, 보문고등학교에서 학생대표가 1명씩 나와 선창 된다.

여는 영상에서는 3·8민주의거 당시 학생들이 걸었던행진로를 다시 한번 찾아보며 33·8민주의거에 실제 참가한 주인공들이 영상에 등장해 대전교에서 구 충남도청까지 이르는 당시 지역 상황을 생생하게 전할 예정이다.

이어서 3·8민주의거 당시 대전고등학교 학도호국단 대대장으로서 학우들을 독려하고 의거에 동참할 것을 호소했던 박제구님이 60여 년 전 그날의 함성과 친구들을 생각하며 작성한 편지를 낭독한다.

이 밖에도 주제영상인 ‘넘어가다, 넘어지다, 넘어서다’상영, 헌시 낭독과 대합창 순으로 진행되고 대합창 공연자와 현장 참석자들이 함께‘3·8찬가’를 제창하며 마무리될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이번 기념식을 통해“4·19혁명의 기폭제가 되어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든 3·8민주의거를 기억하고 민주운동의 역사를 계승·발전시켜나가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