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옛 중앙선 열차가 떠난 곳…관광·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국토부-철도공단-지자체, 중앙선 폐선부지 지역 활력거점으로 협력 개발
  •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1.03.08 15:02
  • 댓글 0
   
▲ 옛 중앙선 열차가 떠난 곳…관광·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국토교통부와 국가철도공단은 3월 8일 세종정부청사에서 단양군, 안동시, 원주시 등 지자체와 함께 기존 중앙선 철도부지의 효율적 활용을 위한 합동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에서 각 기관은 지난 1월 중앙선 청량리~안동 구간을 오가는 KTX가 개통되면서 옛 기능을 상실한 기존선 구간 역사 및 부지 등의 구체적 개발방안 등을 집중 논의했다.

단양군은 풍경열차, 레일바이크 등 관광시설 및 지역주민을 위한 농산물 판매장 등 편의시설을 통해 체류형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할 계획을 제시했으며 안동시와 원주시도 각각 기존역 주변 도심개발을 통해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각 지자체의 관심 및 아이디어를 공유했다.

단양군은 철도공단과 사업주관자 간 사업추진협약체결, 출자회사 설립, 원주시는 사업주관자 공모, 안동시는 사업계획 수립 및 사업주관자 공모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국토교통부는 이번 간담회에서 제기된 건의사항 등을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점·사용료 감면 검토 등 지자체가 철도자산을 활용한 개발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없도록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한편 국토부와 철도공단에서는 철도 고속화 및 전철화 사업의 진행에 따라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기존 노선의 폐선로 등 유휴부지를 보다 가치 있게 재활용하기 위해 다양한 개발사업을 추진해왔다.

작년에는 옛 동해남부선 구간에 ‘해변열차 및 스카이캡슐’ 사업을 지원, 추진했으며 영동선에는 ‘관광용 스위치백 트레인’, 경춘선에는 ‘레일 바이크 및 김유정역 문학공간’ 등을 조성·운영한 결과, 해당 폐철도 부지들은 명실상부한 지역명소로 자리매김했다.

국토교통부 김선태 철도국장은 “폐선부지 등을 활용한 개발사업이 지역주민 삶에 보탬이 되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을 적극 발굴토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