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제품은 더 안전하게, 소비자는 알기 쉽게, 생산자도 편리하게’제품 안전기준 바꾼다선글라스, 안경테, 자동차용 휴대용 잭 안전기준 개정
  •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 승인 2021.05.25 16:52
  • 댓글 0
   
▲ 산업통상자원부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 하절기를 앞두고 사용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선글라스, 안경테 등 생활용품과 어린이제품에 대해 소비자가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국제표준에 맞춰 일부 제품의 안전기준을 개정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선글라스와 안경테, 자동차를 들어 올리는 휴대용 잭 등 3개 생활용품과, 어린이용 선글라스, 안경테 등 어린이제품의 안전기준을 5월 26일 개정 고시한다.

선글라스의 가장 중요한 기능은 자외선 차단인데, 현재 안전기준은 제품에 '자외선 투과율'을 표시하도록 해 소비자들이 쉽게 이해하기 어려웠다.

이에 제품 정보에 ‘자외선 차단율’을 표시하도록 안전기준을 개선했다.

또한, 선글라스와 안경이 금속테로 되어 있는 경우, 중금속 용출량을 규정하고 있는데, 안경테 전체를 검사하는 대신 피부에 닿는 부분만 절단해서 시험하도록 함으로써, 제품의 안전성 확보뿐만 아니라 업계의 부담 완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제조·수입업체는 자외선 차단율, 니켈 용출량, 치수 등을 시험해 제품이 안전기준을 충족하는지 확인 후 안전한 제품을 출시해야 한다.

특히 13세 이하 어린이용 선글라스와 안경테는 안전성을 확인한 후 국가통합인증마크를 부착하도록 의무화하고 있어, 소비자는 어린이에게 안전한 제품을 사용하기 위해 국가통합인증마크를 꼭 확인해야 한다고 국가기술표준원은 당부했다.

자동차용 휴대용 잭은 타이어가 손상되었을 때 또는 차량 정비를 위해 자동차를 들어 올리는 기구로서 성능시험 시 최대 사용하중의 120∼150%를 가해 무게를 견디는 성능인 “내하중성”을 확인하고 있다.

현재 안전기준은 무게추를 이용해 하중을 가하도록 하고 있는데, 무게추를 수직으로 쌓았을 때 높이가 10m를 넘어 시험 자체가 위험해지는 경우가 있었다.

이에 국가기술표준원은 하중시험 시 무게추뿐만 아니라 성능시험이 용이한 유압기계도 사용할 수 있게 해 업체들이 성능시험을 수월하게 실시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재질과 치수 요건을 완화해 업체가 신소재를 개발하고 다양한 형태의 제품을 출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사용상 주의사항 등 표시정보를 개선해 소비자가 안전한 제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자동차용 휴대용 잭 역시 국가통합인증마크를 부착하도록 의무화되어 있는 만큼, 소비자들은 제품 구매 시 국가통합인증마크를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번에 개정된 안전기준은 2021년 9월 1일부터 시행하되, 자동차용 휴대용 잭의 '표시사항' 항목은 업계의 의견을 반영해 2022년 6월 1일부터 시행한다.

개정된 제품 안전기준 전문은 국가기술표준원 홈페이지와 법제처 법령정보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제품을 제조·수입·유통·판매하는 경우, 개정된 안전기준 시행일 전까지 현행 안전기준에 맞춰 제품을 출시·유통·판매해야 한다.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제품의 안전관리는 강화하고 소비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업체가 제품 안전관리를 철저히 할 수 있도록 안전기준을 개정했다”며 “안전한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소비자는 제품 구매 시 국가통합인증마크()와 표시사항을 꼼꼼히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