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남
거창군, 폭염피해 예방 ‘양산 대여소’ 운영한다폭염 시 양산쓰기 운동, 군청, 읍면 관공서에서 대여 중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1.07.30 15:56
  • 댓글 0
   
▲ 거창군, 폭염피해 예방 ‘양산 대여소’ 운영한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거창군은 군민들의 여름철 폭염피해 예방을 위해 군청과 읍·면사무소 등 15개소에 누구나 무료 이용이 가능하도록 양산 대여소를 설치·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대여하는 양산은 가벼운 소재로 제작됐으며 누구나 빌려 쓰고 자율적으로 반납하도록 ‘양심 양산’이란 문구가 쓰여 있다.

양산을 쓰면 체감온도가 3℃∼7℃가량 낮아지며 자외선을 차단할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거리두기도 자연스럽게 이뤄져 1석 3조의 효과도 기대된다.

군은 이외에도 도심 내 온도를 내리기 위해 살수차 2대를 매일 운영하고 있으며 군민들이 더위를 피해 쉬어갈 수 있도록 횡단보도 주변 그늘막도 운영하고 있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연이은 폭염이 계속되고 있어 온열환자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나들이 시에는 양산을 쓰길 바란다”며 “한낮에는 논이나 밭일 등을 자제하고 물을 충분히 마시고 그늘이나 집에서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등 우리 군민들이 올여름을 건강하게 나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군은 폭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체감온도가 가장 높은 오후 2시부터 5시까지는 가급적 외출을 삼가고 폭염 대비 국민행동요령을 충분히 숙지할 것을 홍보하고 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