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
대전시,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사업 추진 탄력기재부 총사업비 조정, 2307억원 → 2694억원으로 증액
  •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1.08.25 08:10
  • 댓글 0
   
▲ 대전시,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사업 추진 탄력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대전시는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건설사업에 대한 기재부 총사업비 조정결과 2,307억원에서 2,694억원으로 증액되어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사업”은 충남 계룡역 ~ 대전시 신탄진역 구간에 기존 선로를 활용해 정거장 개량 및 신설을 통해 시외곽에서 도심을 잇는 도시철도 3호선 역할을 담당하게 되는 사업으로 사업기간은 2016년~2024년까지 이며 2024년 하반기 개통을 목표로 추진 중인 사업이다.

사업추진 본격화를 위한 차량구입은 지난 4월 체결된 운영협약에 따라 한국철도공사가 추진할 예정이다.

10월까지 구매계획 수립, 안전성 검증, 사전규격 공고 등 절차를 거쳐, 11월 입찰공고 12월 계약체결 후 2024년 상반기 차량을 납품받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건설사업은 현재 국가철도공단에서 분야별로 특별한 문제없이 설계가 원만하게 추진되고 있으며2022년부터 분야별로 공사를 착수해 2024년도 상반기까지 모든 공사를 완료할 계획으로 2024년 하반기 “중부권 최초의 광역철도”가 개통될 예정이다.

대전시 전재현 트램도시광역본부장은“현재 모든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사업의 2024년 하반기 개통에 문제가 없으며 앞으로 국토부 및 국가철도공단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사업이 계획된 대로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