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구
코로나19 치유를 위한 산림휴양시설은 여기가 최고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최적의 힐링공간 제공
  •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 승인 2021.09.14 08:45
  • 댓글 0
   
▲ 코로나19 치유를 위한 산림휴양시설은 여기가 최고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 대구시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각종 모임이나 활동제한 등으로 체력저하 및 코로나블루 등 심리적 문제에 대한 해법으로 시민들에게 숲길, 자연휴양림 등 산림휴양시설을 이용해 볼 것을 권장했다.

도심지에서 비교적 가깝고 먼 거리까지 오가는 불편함이 없는 대구시 인근에 위치한 자연휴양림, 산림욕장, 숲길 등 휴양과 치유가 가능한 산림휴양시설을 이용하면 된다.

시민들의 정서 함양과 보건 휴양을 제공하고 친환경적으로 조성된 시설인 자연휴양림은 달성군 유가읍에 위치한 비슬산 자연휴양림 과 달성군 화원읍에 위치한 화원 자연휴양림이 있다.

달성군 가창면에 있는 네이처파크 자연휴양림은 개인이 운영하는 사설휴양림이다.

자연휴양림은 숲이 울창하고 차량진입이 용이하며 다양한 부대시설이 있어 이용에 불편이 없으며 숲나들e 시스템 을 통해 예약 및 이용이 가능하다.

산림욕장은 숲속에서 나무들이 뿜어내는 향기를 마시고 심신의 단련과 안정을 찾을 수 있는 시설이다.

대표적으로 수성구 진밭골 산림욕장은 차량접근이 용이하고 주변에 등산로도 잘 조성돼있어 이용이 편리하며 달성군 옥연지 산림욕장은 송해공원과 인접해 주차가 편리하고 산 중턱에 있는 금굴은 인근에서 보기 힘든 동굴로 색다른 경관을 제공한다.

치유의 숲은 비슬산 자연휴양림 입구에 있으며 산림치유센터에서 건강측정, 건식반신욕, 명상치유, 스트레스 지수 측정 등 건강과 관련된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다.

치유센터 뒤편 숲속에는 숲내음길, 치유길 등 숲길이 조성되어 쌓인 스트레스를 푸는 데 좋은 곳이다.

숲길은 우선 팔공산 둘레길이 대표적이며 대구·경북 16구간에 총95.5km가 조성돼 있다.

그중 제1구간 내 북지장사 가는 길은 경사가 완만해 걷기에도 좋으며 천천히 걸으면서 주변의 울창한 소나무숲을 감상하면 더욱 좋은 곳이다.

팔공산 종주 등산로인 가팔환초는 초보자가 등산하기에는 무리가 있으며 팔공산 둘레길 16개 구간 가운데 개인에게 적합한 곳을 선정해 가볍게 걸어보는 것도 좋다.

북구 함지산과 명봉산은 그리 높지 않아 누구나 등산할 수 있으며 달성군 비슬산은 비슬산 자연휴양림에서 대견봉을 지나 주봉인 천왕봉으로 가는 코스는 많은 시민들이 찾는 곳이기도 하다.

대구에는 총 161개 노선 523km의 숲길이 조성되어 있어 주변의 모든 산이 숲길로 조성돼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

대구시는 위드코로나 시대를 앞두고 많은 시민들이 산림휴양시설을 이용할 것으로 보고 산림휴양시설과 숲길에 대해 노후시설 개선, 노면파임과 목계단, 안내시설물 등을 점검해 시민들이 산림휴양시설을 이용하는 데 불편이 없도록 일제 정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홍성주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지친 심신을 도심에서 가까운 산림휴양시설에서 조금이나마 치유될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시민들이 산림휴양시설을 이용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