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북
영주시, 어린이집 집단감염…14~15일간 17명 확진장욱현 영주시장 ‘우리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어른들의 방역수칙 엄수 절실’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1.09.15 13:39
  • 댓글 0
   
▲ 영주시, 어린이집 집단감염…14~15일간 17명 확진
[중부뉴스통신] 경북 영주시에서 어린이집 어린이를 매개로 한 지역사회 감염이 이어지고 있어 장욱현 영주시장은 15일 오후1시 긴급 브리핑을 통해 추가확산을 막아내자고 호소했다.

15일 장 시장은 브리핑에서 “이번 코로나19 감염은 다수의 어린이가 포함되어 있어 더 우려스럽고 안타깝다”며 “어른들의 방심으로 결국 백신을 접종받지 못하는 어린이들에게 영향이 미치고 있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장 시장은 “14일 지역 A어린이집 보육교사와 B어린이집 원생의 보호자가 확진 판정을 받아 소규모 집단 감염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최초 감염경로는 파악중이지만 어린이집을 고리로 가족으로 전파되고 있어 가족감염 최소화를 위한 방역수칙 준수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14일부터 15일 10시까지 발생한 17명은 A어린이집에서 4가족 10명, B어린이집에서 2가족 7명이 확진 받았다.

이 가운데 3명은 돌파감염으로 나타났다.

시는 확진자 발생 즉시 관내 2개소 어린이집을 폐쇄하고 원생과 교사 150여명에 대한 검체검사를 실시했다.

확진자 중 초등학교 학생이 포함됨에 따라 해당 학교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학생과 교직원, 가족 등 300여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해 긴급 검사를 의뢰했다.

한편 시는 전국적 인구이동이 발생하는 추석명절을 대비해 코로나19 비상 방역대책을 수립·시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터미널과 기차역, 전통시장 등 시설에 대해 지속적인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방문객을 대상으로 방역수칙을 홍보할 예정이다.

또한 추석연휴 중 확진자 발생시 신속대처를 위해 비상대응반을 편성·운영하고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상시 운영할 방침이다.

장욱현 시장은 “현재 감염병 유행 규모와 추세를 감안해 높은 거리두기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추석명절 타 지역 가족, 친지 등과 만남 시에 가급적 백신접종을 완료하거나 진단검사를 받은 후 소규모로 안전하게 모여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