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산업기술개발 장비의 효율화 체계 구축전국에 분산된 산업기술개발 장비의 접근성과 활용도를 제고하는 "i-Platform", 본격 가동을 위한 사업 협약식 체결
  •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 승인 2021.09.30 13:03
  • 댓글 0
   
▲ 산업기술개발 장비의 효율화 체계 구축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30일 ’산업혁신기술지원플랫폼 협약 체결식‘을 개최했다.

오늘 협약 체결식에서는 산업부 김상모 산업기술융합정책관, 석영철 산업기술진흥원장 그리고 i-Platform 사업에 참여하는 6대 업종별 대표 주관기관 및 참여기관 등 49개 센터가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했다.

i-Platform 사업은 그간 기반구축 사업을 통해 구축된 산업기술개발 장비에 대한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접근성을 제고하고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21년 신규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기업이 R&D 단계별로 수행해야 할 기술혁신활동에 필요한 장비를 제공 및 시험·분석 서비스를 지원하고 기술력이 부족한 기업들에게는 활동별로 필요한 장비에 대한 컨설팅을 제공하며 수요는 높으나 노후화 된 장비들을 업그레이드 시키는 사업이다.

금번 협약식은, i-Platform 사업을 통해 전국 270여 개의 산업기술개발 장비 센터를 6대 업종별로 연계해 출범한 i-Platform 협의체를 본격적으로 가동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i-Platform 사업은 수요조사 등을 통해 발굴된 중소·중견기업의 연구개발 과정 상의 애로사항을 과제화해 기획됐다.

수요기업이 해당 과제에 대한 장비 지원을 요청할 시, 플랫폼 내 기관 간 연계를 통해 장비, 기술, 교육지원 등의 one-stop 서비스를 제공한다.

예를 들어, i-Platform 도입 이전에는 한 기업이 2차 전지를 개발하고자 할 때, R&D 단계별로 필요한 시설·장비와 이를 보유한 장비 센터를 개별적으로 검색하고 센터들에게 장비 사용 가능 여부· 사용 일정 등을 조율했어야 했지만, i-Platform이 도입된 이후, 수요기업이 대표기관에게 지원요청을 하면 2차 전지의 연구개발 단계별 적합한 시설·장비 안내는 물론, 해당 시설·장비를 보유한 센터들도 연결해준다.

이를 통해, 검색의 어려움 등의 이유로 기업들의 접근성이 다소 미흡했던 산업기술개발 장비들의 활용도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부 김상모 산업기술융합정책관은 “연구자의 아이디어가 실제로 구현되기 위해서는 연구시설·장비가 필수적”이라고 하며 “산업부는 앞으로도 기업들이 기술개발, 실증, 사업화 등을 위해 필요한 연구시설·장비를 보다 더 쉽게 접근해 활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