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
대전시, 철거 앞둔‘한밭종합운동장 추억’ 기증 받는다대전시, 한밭종합운동장 자료 시민기증 캠페인 추진
  •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1.10.05 08:03
  • 댓글 0
   
▲ 대전시, 철거 앞둔‘한밭종합운동장 추억’ 기증 받는다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대전시는 10월 한 달간 한밭종합운동장과 관련한 자료를 소장하고 있는 시민을 대상으로 기증 캠페인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반세기 이상 대전 시민에게 대표 체육공간으로 자리매김 해온 한밭종합운동장은 2022년 3월, 대전의 새로운 야구장을 조성하기 위해 철거될 예정이다.

시는 철거를 앞둔 한밭종합운동장을 올해 기록화 사업의 대상으로 선정했으며 이번 캠페인 역시‘기록을 통한 보존’의 연장선에서 진행된다.

입장권, 홍보물, 트로피, 유니폼, 운동기구, 사진, 기념품 등 한밭종합운동장 내·외 행사를 추억할 수 있는 모든 물건을 대상으로 기증받는다.

기증을 원하는 시민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온라인을 통해 신청이 가능하며 심사 및 고증을 거쳐 대전시의 역사자료로 보관·활용될 예정이다.

또한 자료를 기증한 시민에게는 그 뜻을 기리고자 감사의 마음을 담아 기증증서와 함께 소정의 답례품을 증정할 예정이다.

시는 개인의 소중한 추억이 담긴 만큼, 원본 자료 기증이 어려울 경우에는 사본으로 기증받는다.

대전시 임재호 문화유산과장은 “서랍 안에 고이 잠들어 있는 소중한 자료들이 이번 캠페인을 통해 우리 시의 역사 자료로 재탄생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