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구
대구 수돗물 새 이름, 시민이 최종 결정한다.‘토크대구’ 온라인 투표 + ‘동성로 축제기간’ 현장 투표 병행
  •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 승인 2021.10.13 15:01
  • 댓글 0
   
▲ 대구 수돗물 새 이름, 시민이 최종 결정한다.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는 부르고 기억하기 쉬운 친근한 대구 수돗물의 새 이름을 최종 결정하기 위해 10월 15일부터 22일까지 시민 선호도 조사를 실시한다.

지난 9월 7일부터 27일까지 3주 동안 대구 시민을 대상으로 대구 수돗물의 새 이름을 공모해, 접수된 총 624건 중 동일 이름과 타도시 거주 시민 응모작을 제외한 481건을 대상으로 시민단체, 홍보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10월 12일에 개최했다.

심사위원회에서 엄정하게 심사한 결과 6편을 후보군으로 선정했고 이를 대상으로 시민 선호도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시민 선호도 조사는 10월 15일부터 22일까지 ‘토크대구’를 활용한 온라인 투표와 함께 10월 15일 16일 이틀 동안 동성로 중심가에서 현장 투표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현장 투표 기간은 10월 15일부터 17일까지 개최하는 동성로 축제기간과 맞물려 있어 시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고 참여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젊음의 거리 동성로는 젊은 세대의 트렌드를 반영할 수 있어 새 브랜드의 인지도와 만족도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시민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토크대구’ 온라인 투표에 참여하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30명을 추첨해 1만원 상당의 ‘대구로’ 모바일쿠폰을 지급할 예정이다.

시민 선호도 조사가 끝나면 심사위원 점수 50%와 시민 선호도 조사 점수 50%를 합산해 10월 말경 최종 당선작을 선정하고 새 이름에 어울리는 로고 등을 제작해 대구 수돗물의 홍보와 무라벨 병입 수돗물 등에 적극 사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정섭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대구 수돗물의 새 이름 공모전에 참여해 주신 시민들에게 깊이 감사드리며 이번 시민 선호도 조사에도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하며 “시민참여를 통해 만들어지는 대구 수돗물 이름이 앞으로 대구의 대표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