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전주시, 공정무역도시 인증 획득시, 최근 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로부터 공정무역도시 인증 받아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1.10.14 10:36
  • 댓글 0
   
▲ 전주시, 공정무역도시 인증 획득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전주시가 생산자들에게 정당한 대가를 지불하고 소비자에게는 양질의 제품을 공급하는 공정무역도시 인증을 획득했다.

시는 최근 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로부터 공정무역도시 인증을 받게 됐다고 14일 밝혔다.

시의 공정무역도시 인증은 국내 13번째이자 수도권 외 지방자치단체 중에는 최초로 오는 2023년 9월 22일까지 인증을 유지하게 된다.

공정무역은 생산자에게 정당한 대가를 지불하고 소비자에게는 양질의 제품을 공급하는 윤리적인 대안 무역으로 경제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간 불공정 무역구조로 발생하는 부의 편중과 환경파괴, 노동력 착취, 인권 침해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두된 무역 형태이자 사회운동이다.

인증을 위한 기준은 공정무역 지원 조례 제정 공정무역제품 판매처 확보 공정무역실천기관 인증 교육 및 캠페인 위원회 조직 구성 등 5가지로 시는 올해 5대 기준을 모두 달성했다.

시는 지난 2018년 4월 전주시 공정무역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전주시 공정무역위원회를 설립·운영하는 등 제도적인 기반을 갖췄다.

이어 지난 2019년 9월에는 전주대학교와 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와 공정무역 활성 협약을 체결했다.

이와 함께 시는 공정무역에 대한 시민의 공감과 이해를 높이기 위해 교육과 원데이 클래스, 영화와 함께하는 공정무역 체험, 공정무역 강사 양성 프로그램 등을 운영해왔다.

또 시민들이 일상생활에서 쉽게 공정무역 제품을 구매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공정무역 제품 판매처 확보에도 힘써왔다.

그 결과 스타벅스 등 대기업 판매처를 제외하고 당초 인구 대비 목표치 26곳을 넘는 31곳을 확보했다.

전주시 사회연대지원과 관계자는 “공정무역의 올바른 방향을 정립하기 위한 노력이 공정무역도시 인증으로 이어져서 기쁘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시민들이 공정무역 운동의 취지에 공감하고 전주시 지역경제와 공정무역이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는 등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