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강원
가금류·우제류 분뇨 강원도 외 이동 금지…위반시 벌금 최대 1,000만원조류 독감 관련 출입 통제 행정명령 10개 오는 18일부터 시행
  • [강원=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1.10.15 13:56
  • 댓글 0
   
▲ 춘천시청
[강원=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가금류 분뇨차량이 오는 18일부터 강원도 외 지역으로 이동할 수 없게 된다.

춘천시정부는 오는 18일부터 조류 독감 관련 출입 통제 행정명령 10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일부터 시작된 AI·구제역 특별방역대책기간중 방역 강화를 위한 조치다.

행정명령은 철새도래지 출입 금지 가금농장 및 축산시설 방문 전 거점소독시설에서 소독 가금농장에 동물약품, 상하차반 등 진입 금지 산란계 밀집단지에 알 운반 차량 진입 금지 산란계 농장 분뇨 반출 제한 시도 간 가금류 분뇨차량 이동제한 종계농장에 지대사료 차량 진입금지 가금농장에 백신접종팀, 상하차반 진입 제한 및 방역수칙 준수 서약서 제출 준수 가금농장 간 기자재 공용 사용 금지 전통시장에서 살아있는 가금류 유통금지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축산차량 및 가금농장 종사자는 철새도래지 진입이 제한된다.

통제구간은 야생조류가 많이 모여드는 우두온수지 주변으로 폴리텍대학, 춘천우두LH 천년나무 1단지 앞 도로 우두산 주변 산책로가 포함된다.

. 또 가금농장과 우제류 농장을 방문하는 모든 축산차량은 거점소독시설에서 소독을 실시한 후 소독필증을 발급받은 후 가금농장 방문 시 소독필증을 제출해야 한다.

거점소독시설은 현재 신동면 팔미리에 운영하고 있다.

한편 가금류 분뇨 운반 차량의 시·도간 이동이 금지된다.

부득이하게 타 시·도를 출입해야 할 때는 출입하고자 하는 지자체에 이동승인 신청 및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동승인을 받더라도 차량은 신청한 1개 농장 또는 시설만 출입이 가능하다.

다만 시도가 다르나 연접한 시군은 시도 내 이동으로 인정할 수 있으며 해당 시군은 시청 축산과로 문의해 확인할 수 있다.

다음 달 1일부터는 우제류 생분뇨 역시 권역 내 이용만 허용된다.

강원도는 하나의 권역으로 묶여 있는 만큼 강원도 외 이동은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단, 이동 거리가 가깝고 동일 생활권역의 경우 임상관찰, 항체검사, 항원검사를 거쳐 이동할 수 있다.

AI 관련 행정명령 및 구제역 생분뇨 이동제한 명령을 위반한 경우에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시정부 관계자는 “특별방역대책기간 중 사람과 차량, 장비 등 매개체를 통한 농장 내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 유입 차단을 위해 행정명령을 반드시 지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원=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