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산업부 2차관, 전력계통 정보공개 시스템 구축, 전력계통 영향평가제도 도입 등 안정적 계통운영 방안 논의목동 KT 데이터센터 현장 간담회 개최
  •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 승인 2021.10.18 12:56
  • 댓글 0
   
▲ 산업통상자원부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 박기영 차관은 10월 18일 목동 KT 데이터센터를 방문해 수도권 전력계통 상황점검과 ‘전력계통 영향평가제도’ 도입 등 안정적 계통운영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산업부는 NDC 상향, 2050 탄소중립 실현 등 에너지 및 산업부문에서 큰 환경 변화가 빠르게 진행됨에 따라, 재생에너지 보급 증대, 산업부문별 전전화 확대 등 안정적 전력공급에 있어 큰 도전에 직면하고 있으며 특히 전력 수요와 공급의 지역간 괴리가 점차 확대된다. 계통 측면에서 이를 연계하기 위한 지속적인 전력망 보강과 함께 전력수요 분산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K-반도체 벨트, 수소경제 실현 등 산업 발전을 뒷받침하기 위해 안정적으로 적기에 전력을 공급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고 있으며 금일 방문한 데이터센터 역시 5G 상용화, AI 서비스 가속화 등 IT 환경변화에 필수적인 시설로 현재 전국 147개 센터에 1.7GW 규모 전력을 차질 없이 공급중이고 최근 수립된 ‘제9차 장기 송·변전설비계획’에 따라 ‘34년까지 29.3조원을 투자해 전력망을 지속적으로 보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날 간담회에서는 수도권 등 특정 지역에 집중된 전력수요를 균형있게 분산해 전력계통의 안정성을 제고하기 위한 방안이 중점적으로 논의됐으며 한전은 42개 권역별 전력계통 여유현황을 공개하는 ‘전력계통 정보공개 시스템’을 올해 중 구축해 기업들이 투자계획 단계에서 계통상황을 미리 감안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며 대규모 전력소비시설이 계통에 미치는 영향을 사전에 분석해 안정적인 계통운영을 확보하는 ‘전력계통 영향평가제도’가 향후 법제화되면 세부적인 실행 방안을 정부와 함께 마련해 나가겠다고 했다.

또한, KT는 데이터센터와 같은 에너지 다소비시설은 에너지 효율화 도모와 태양광 자립시설 확대 등 친환경 경영을 통한 ‘2050 탄소중립’을 실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을 밝혔다.

박기영 산업부 차관은 “재생에너지 확대 및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노력중인 한전과 KT에 감사를 표하며 ‘전력계통 영향평가제도’ 도입 등 2050 탄소중립 실현의 기반이 될 제도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