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
“코로나19로 지친 마음 캠핑으로 날려요”광주시민의 숲 야영장, 도심 위치·다양한 즐길거리 갖춰 ‘인기’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1.10.18 14:18
  • 댓글 0
   
▲ “코로나19로 지친 마음 캠핑으로 날려요”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지난 2015년 6월 북구 첨단에 문을 연 광주시민의 숲 야영장이 연 평균 2만4400여명이 이용하며 시민들로부터 인기를 모으고 있다.

야영장은 코로나19로 일시 폐쇄되기도 했지만 도심에 위치하고 캠퍼들을 위한 시설과 환경을 갖춰 캠핑을 즐기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야영장은 57면의 사이트와 관리소, 화장실, 취사장, 샤워장 등을 갖추고 수시로 환경도 정비하고 있다.

특히 야영장 주변 울창한 숲은 물론, 47만㎡의 영산강변과 2.6㎞의 생태탐방숲길, 드론공원, 대상파크골프장 등이 조성돼 시민들에게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야영장은 현재 코로나19 3단계 거리두기로 57면 중 절반 면인 28면만 운영 중이다.

다음달 예약은 매월 첫 번째주 월요일 오전 11시부터 예약할 수 있고 야영장 이용 시간은 당일 오후 2시부터 다음날 낮 12시까지다.

장애인, 국가유공자, 한부모가족 등은 이용요금의 70%를 감면해주고 있다.

정주형 시 푸른도시사업소장은 “인터넷 선착순 예약이 접수 5분만에 마감되는 등 시민들의 관심이 높다”며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쌓인 피로감을 야영장에서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도록 안전하고 쾌적한 도심 힐링의 장을 제공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