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
광주 서구,‘2045 탄소중립’이행 민·관 협력 TF 회의 가져시민·전문가 등과 탄소중립 로드맵 7개 부문, 14개 전략, 40개 사업 심도 높은 논의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21.10.21 16:45
  • 댓글 0
   
▲ 광주 서구,‘2045 탄소중립’이행 민·관 협력 TF 회의 가져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광주 서구가 21일 2045 탄소중립도시 서구 조성을 위해 시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기후위기대응추진단 위원들과 TF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TF 구성 목적은 민·관 협력 체계 구축을 통해 시민 참여 활성화를 도모해 탄소중립 이행체계를 강화하는 데에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2021년 서구형 탄소중립 주요 성과를 점검하고 탄소중립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시민 인식을 제고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서구는 올 연말까지 월 1회 TF 회의를 거쳐 온실가스 감축 방안 등을 지속 논의해 사회구성원 모두가 함께 참여하고 실천할 수 있는 시책을 발굴할 예정이다.

서구 관계자는 “탄소중립은 전 사회적인 장기 프로젝트인 만큼 지속적인 과제의 보완과 발굴이 필요하다”며“앞으로도 시민, 전문가 등과 긴밀히 협력하고 소통해 2045 탄소중립 이행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