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
허태정 시장, 국비 확보·현안해결 위해 연이어 국회 방문예타 통과를 위한 관심과 지원 요청. 항공우주청 대전 신설도 건의
  •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1.10.22 14:37
  • 댓글 0
   
▲ 허태정 시장, 국비 확보·현안해결 위해 연이어 국회 방문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은 22일 오전 국회를 다시 방문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당대표, 윤호중 원내대표, 박영순 대전시당위원장과 면담을 갖고 내년도 국비 확보 등 지역현안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지난 20일 이어 국회를 다시 방문한 허태정 시장은 송영길 당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의 면담자리에서 “대전의 지속가능한 미래 성장 발판 마련을 위해 현재 시점에 가장 중요한 것은 국비확보”며 국회에서 대전시의 핵심 사업에 대해 국비가 반영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국비 확보 필요 핵심 사업으로 국립미술품 수장 보존센터 조성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사업을 제시하면서 예산 반영을 건의했다.

또한, 허 시장은“현재 호남선 고속화 사업과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 사업이 예타가 진행 중인데, 조속한 예타 통과가 꼭 필요한 상황”이라며 당 차원의 관심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박영순 시당위원장은 “국토부 등 관련부서에 적극 건의해 예타 통과 및 국비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허 시장은 누리호 발사 성공을 축하하면서 우주강국 도약을 위한 항공우주청 설립 필요성과 항공우주연구원, 국방과학연구소 등 항공우주 관련 인프라가 풍부한 대전의 입지 우수성을 적극 설명했다.

이에 송영길 당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도 대전의 항공우주 인프라의 우수성을 공감하면서 허 시장의 항공우주청 대전 신설 건의에 관심을 표했다.

한편 허 시장은 지난 9월 2일 대전공약에 반영할 미래발전 전략과제를 발표하면서 항공우주청 설립을 포함한 우주국방 혁신클러스터 조성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 대선공약으로 채택해 줄 것을 제안한 바 있다.

한편 대전시는 2021년 국비 확보액 대비 8.2% 증가한 총 3조 8,744억원을 올해 국비 확보 목표액으로 정하고 분주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역의 총 역량을 이끌어 내기 위해 지역 국회의원과 긴밀한 공조체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국회 예산 심사가 본격화 되는 11월에는 신속한 대응을 위해 국회캠프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