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
대전시의회 제262회 제2차 정례회 복지환경위원회소관 보건복지국 일반안건·22년도 예산안 심사
  •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1.11.22 16:00
  • 댓글 0
   
▲ 대전시의회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복지환경위원회는 22일 제262회 제2차 정례회 의사일정에 따라 회의를 열고 보건복지국의 2022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제안설명 청취 후 일반안건 및 예산안 심사를 실시했다.

박혜련 의원은 대전광역시 헌혈권장 조례 일부개정조례안과 관련한 질의에서 “통계에 따르면 헌혈 인구는 계속해서 감소하는 것으로 나와 있다”며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면서 헌혈 참여가 급감함에 따라 정부와 우리시가 중장기 수급대책에 대한 정책 공유와 협업으로 혈액 부족 극복을 위해 긴밀하게 협의해 나가야 한다고 강력 요청했다.

손희역 위원장은 코로나 대책 방안과 관련한 질의에서 현재 위중증환자 병실확보나 의료인력 확충 문제도 중요하다고 전하며 결국 병실과 의료 예방 체계에 차질이 없도록 의료기관과 대전시와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인근 병원인 을지대병원과 선병원 협조가 무엇보다 필요하다며 보건복지국의 적극적인 지원 요청을 요구했다.

이종호 의원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위중증환자가 급증하고 의료대응력에 비상등이 켜지면서 적극적인 의료대응체계 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고령층 중심으로 돌파감염이 눈에 띄게 증가했으며 대전시 병상 부족 문제도 심각해지고 있다며 현재 대전시에서 신속한 병상확충 방안과 병상운영을 효율적으로 관리 하고 대응체계 구축해 코로나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한다고 강력 요청했다.

채계순 의원은 대표 발의한 대전광역시 지역사회통돌봄 지원 조례안에 대해 일상생활을 독립적으로 수행하기 어려운 사람에 대한 지역사회 통합 돌봄이 연계·제공 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필요한 사항을 규정함으로써 시민의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하고자 한다고 제안이유를 밝혔다.

또 급속한 고령화, 1인가구의 급증, 맞벌이가구 비율의 지속 등으로 돌봄 공백의 구조화를 가속 시키며 그동안 가족이 감당할 수 없는 돌봄의 영역을 이제 지역사회 안에서 가족, 이웃이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사회적 여건이 조성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용대 의원은 장애인 실태조사 관련한 예산안심사에서 행정에서 추진하는 연구용역이나 실태조사 등이 실제 행정에 반영되는 비율을 질문하며 연구용역을 맡거나 실태조사 후 실제 행정에 적용하려는 공무원은 많지 않음을 지적하고 “장애인 실태조사는 장애인 정책의 중요한 기초자료로 활용 될 수 있도록 실질적으로 행정에서 무엇을 지원해 주는 것이 좋은지 등을 정확히 알 수 있는 조사가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