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
개발행위허가 기준 개선 조례 마련대전시의회 이광복의원‘도시계획조례 일부개정조례안’대표발의
  •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1.11.25 15:41
  • 댓글 0
   
▲ 개발행위허가 기준 개선 조례 마련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대전광역시의회 이광복 의원이 대표 발의한 ‘대전광역시 도시계획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제262회 제2차 정례회 의사일정에 따라 25일 산업건설위원회 심사를 통과했다.

조례안을 살펴보면 개발행위허가 기준 중 헥타르 당 입목축적이 산림기본통계상의 관할 자치구의 헥타르 당 입목축적의 40퍼센트 미만인 토지의 경우로 하고 다만, 입목축적의 25퍼센트 이상 40퍼센트 미만인 토지는 자치구 도시계획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개발행위를 허가할 수 있다.

또한, 평균경사도가 17도 미만인 토지의 경우로 하며 다만, 평균경사도가 11도 이상 17도 미만인 토지는 자치구 도시계획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개발행위를 허가할 수 있는 사항이 주요내용이다.

이광복 의원은 “개발행위허가 기준이 현실과 맞지 않는 부분이 있고 타지자체와 비교해도 어느 정도 완화가 필요해 조례를 개정하게 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