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파주시, 사과·배 농가 정밀 예찰 실시…과수화상병 막는다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3.09.26 11:32
  • 댓글 0
   
▲ 파주시, 사과·배 농가 정밀 예찰 실시…과수화상병 막는다
[중부뉴스통신] 파주시는 10월 4일부터 과수화상병·가지검은마름병 등 검역병해충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관내 사과, 배 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4차 정밀 예찰을 실시한다.

과수화상병은 국가관리병해충에 등록된 전염성 세균병으로 사과, 배 등의 장미과 식물에서 주로 발생하고 감염된 경우 잎·꽃·가지·줄기·과일 등이 불에 탄 것처럼 붉은 갈색 또는 검은색으로 변하며 괴사하게 되는 증상을 보인다.

이번 정밀 예찰은 138농가 106헥타르를 대상으로 실시된다.

시는 사과, 배를 재배하는 과수원을 방문해 과수화상병 감염 여부를 일일이 살피고 이상징후가 보이는 과수는 진단키트 등을 사용해 이상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파주시는 과수화상병 예방을 위해 정밀 예찰, 경기도농업기술원 합동 예찰, 방제약제 공급 등을 실시해오고 있으며 꾸준한 예찰 및 사전 방제를 통해 2021년 7월 이후 현재까지 과수화상병이 발생하지 않았다.

김은희 연구개발과장은 “과수화상병 확산이 우려됨에 따라 과수 농가에서는 작업 시 전정 도구, 작업복, 작업화 등의 개인 도구 소독을 철저히 하고 외부인 무단출입 관리 등 과수화상병 예방 준수사항을 적극 따르길 당부드린다”며 “과수화상병 의심 나무 발견 시 즉시 파주시농업기술센터로 신고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