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목재이용과 도시숲 조성으로 탄소중립 실현탄소중립도시 실현을 위한 산림청-한국토지주택공사 간 업무협약 체결
  •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3.11.24 12:00
  • 댓글 0
   
▲ 목재이용과 도시숲 조성으로 탄소중립 실현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산림청과 한국토지주택공사는 23일 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지역본부에서 목재 이용 및 도시숲 조성을 통해 생활 속 탄소중립도시를 실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공원, 공공건축물 등 한국토지주택공사 공공시설의 국산 목재 이용을 확대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업지구 내 하천, 유보지 등 유휴부지에 도시숲을 조성하기로 했다.

또한, 국산 목재 제품 기술개발과 이용 확대를 위한 제도개선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유엔기후변화협약에서 탄소저장고로 인정하는 국산 목재는 철근·콘크리트 등 건축자재와 달리 제조과정에서 탄소를 배출하지 않고 나무가 자며 흡수한 탄소를 저장하고 있어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도시 실현에 이바지할 수 있다.

또한, 도시 내 남는 땅에 도시숲을 조성하면 도시환경이 개선됨과 동시에 나무가 자며 탄소를 흡수하는 효과도 거두게 된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목재는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생활 속의 숲”이라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목재 이용과 도시숲을 국민이 생활 속에서 느껴보고 함께 누릴 수 있도록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