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소병훈 의원, ‘광주의 가치를 3배로’ 높이기 위한 첫 번째 철도 공약 발표? 경강선 증차를 통한 배차간격 단축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승인 2024.02.13 15:08
  • 댓글 0
   
▲ 소병훈 의원, ‘광주의 가치를 3배로’ 높이기 위한 첫 번째 철도 공약 발표
[중부뉴스통신] 국회 소병훈 의원은 13일 “위례-삼동선 조기 착공, 경강선 증차를 통한 배차간격 단축,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D 노선 5차 국가철도망 계획 반영을 통해 광주시 미래 발전을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위례-삼동선 철도사업은 소병훈 의원이 2021년 국토교통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로 확정시킨 사업으로 올해 1월 기재부 예타대상 사업에 선정됐다.

소병훈 의원은 “광주시민들의 오랜 염원이었던 위례-삼동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1대 국회 상반기에 국가 교통 정책을 담당하는 국토교통위원회에 지원해 활동했다”며 “당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위례-삼동선 사업의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설명하는 등 구체적인 사업 추진 방향을 협의하고 국토교통부에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강력하게 요청해 2019년 11월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가 위례-삼동선 사전타당성 용역에 착수하도록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소 의원은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위례-삼동선이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광역철도망 사업으로 반영돼 본격적인 사업 추진이 가능해졌다”며 “하루빨리 예비타당성조사가 통과되고 기본계획, 사업계획, 공사착공 등의 절차가 속도감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경강선 증차를 통한 배차간격 단축 공약에 대해서는 “지난 2022년 철도공사와 협의해 15분 간격이었던 운행 시각을 12분으로 개선하였지만 4량 철도로 인해 혼잡도는 여전한 실정이다”며 “광역교통법에 따른 광역교통 개선대책으로 증차를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광역교통법에 따르면, 대규모 개발사업이 시행되는 지역의 시·도지사는 개발사업에 따른 광역교통 개선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광역교통 개선대책으로 열차를 증차한 사례는 ‘남양주 왕숙·왕숙2 공공주택지구’ 사업과 ‘고양창릉 공공주택지구’ 사업으로 상봉-마석 간 셔틀열차 8량 2편성, 경의중앙선 철도를 증차했다.

소병훈 의원은 “현재 광주시는 광주 역세권, 곤지암 역세권 개발사업이 진행 중이며 삼동 역세권 개발사업도 용역 중이다.

각각의 사업면적은 45만㎡, 17만㎡, 47만㎡로 광역교통법에서 정한 면적에 미치지 못하지만 세 지역의 개발사업 면적을 합산하면 50만 제곱미터 이상이다”며 “이에 2023년 10월, 유사한 목적으로 인접 지역에서 추진되는 개발사업들의 규모가 합산해 대규모 개발사업 기준을 충족하는 경우, 이를 하나의 대규모 개발사업으로 인정해 광역교통 개선대책을 수립하도록 하는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설명했다.

GTX-D 노선은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에서 발표한 ‘철도 도심구간 지하화 4대 약속, 4대 실천’ 공약에 포함된 사업이자 국토교통부에서 1월에 발표한 ‘교통 분야 3대 혁신전략’에도 적시된 사업으로 인천공항-대장-수서-경기광주-이천-여주-원주까지 연결된다.

소병훈 의원은 지난 2022년 원희룡 국토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원 후보자가 윤석열 캠프 정책본부장으로서 충분히 검토한 후에 발표한 GTX-D 공약이 차질 없이 추진되어야 한다”며 “국민들에게 한 약속이 허울뿐인 선심성 공약이었는지 국토위원으로서 계속 지켜보겠다”고 GTX-D 노선 신설을 촉구한 바 있다.

끝으로 소 의원은 “3선이 되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 또는 중진의 힘으로 광주시민과 함께 위례-삼동선 조기 착공, 경강선 열차 증차, GTX-D 5차 국가철도망 계획 반영을 반드시 이끌어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소병훈 의원은 오늘을 시작으로 ‘광주의 가치를 3배로’ 높이기 위한 공약 발표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