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강화군, 여성 농업인 대상 ‘연 20만원’ 행복바우처 카드 발급3월 22일까지, 거주지 읍·면 사무소에서 신청하세요
  •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4.02.29 11:57
  • 댓글 0
   
▲ 강화군청전경(사진=강화군)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강화군이 여성 농업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여성 농업인 행복바우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여성 농업인 행복바우처 사업은 문화 및 여가 활동의 접근성이 상대적으로 낮은 읍·면 여성 농업인에게 문화·스포츠 등의 비용 일부를 지원하는 제도이다.

군은 올해 총사업비 2억 7천여만원을 투입해 1,360명의 여성 농업인에게 연간 20만원의 행복바우처 카드를 발급할 계획이다.

신청은 오는 3월 22일까지 거주지 읍·면 사무소에서 신청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강화군에 거주하면서 실제 영농에 종사하고 있는 만 20세 이상 만 75세 미만 여성 농업인으로 세대원 전체 합산 가구당 농지 소유 면적이 5ha 미만 또는 이에 준하는 축산업 경영 가구여야 한다.

가구당 지원 금액은 자부담 4만원을 포함해 총 20만원으로 지원금은 영화관, 농협하나로마트, 서점, 스포츠센터, 안경점, 미용실 등 다양한 복지·문화 분야에서 사용할 수 있다.

단 의료 및 유흥, 사행업종에서는 사용이 불가하며 카드는 올해 12월 31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과중한 농작업과 가사 병행으로 어려움을 겪는 여성 농업인들에게 행복바우처 카드가 즐거운 활력소가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여성 농업인들의 농업환경을 개선하고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