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울산
임신 사전건강관리 및 냉동난자 보조생식술 지원4월부터 임신 출산 준비 중인 부부 등 대상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4.03.29 08:08
  • 댓글 0
   
▲ 임신 사전건강관리 및 냉동난자 보조생식술 지원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울산시는 4월부터 임신·출산을 준비 중인 부부 등을 위한 ‘임신 사전건강관리 지원사업’과 ‘냉동난자 보조생식술 지원사업’이 시작된다고 밝혔다.

‘임신 사전건강관리 지원사업’은 필수가임력 검진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건강한 임신을 준비할 수 있도록 임신을 준비 중인 부부에 대한 필수가임력 검사 비용을 지원한다.

주요 지원 검사항목은 난소기능검사, 부인과 초음파, 정액검사 등이다.

· 난소기능검사 : 난소내 난포의 수와 난소의 나이 추정 가능, 난소의 기능과 생식능력 판단 지표· 부인과 초음파 : 자궁 난소 등의 이상 소견 확인, 자궁근종, 난소 난종 등을 진단· 정액검사 : 정자의 활동성, 정자 수, 기형여부 등을 확인해 남성불임 진단 검사방법 신청 방법은 주소지 보건소에서 검사의뢰서를 발급받아 참여 의료기관에서 검사 후, 보건소로 검사비를 청구하면 된다.

현재, 검진은 전국 참여 의료기관을 이용할 수 있으며 관내 참여 의료기관은 산부인과 또는 비뇨의학과 의료기관 28개소로 울산시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냉동난자 보조생식술 지원사업’은 건강한 난자를 동결해 보존하고 향후 임신을 원할 때 활용해 출산율을 높이고자 하며 난임부부 등에게 보조 생식술 비용 일부를 지원해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고자 시행하는 사업이다.

냉동한 난자를 사용해 임신·출산을 시도하는 부부에게 회당 최대 100만원, 총 2회 지원한다.

지원 항목은 냉동난자 해동, 정자채취, 수정 및 확인, 배아 배양 및 관찰, 배아이식, 시술 후 단계 검사비, 주사제 등이 있다.

신청 방법은 난임시술의료기관에서 냉동난자 사용 보조생식 시술 완료 후, 거주지 보건소로 시술비를 청구하면 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당장 출산 계획이 없는 부부라도 추후 임신을 고려해 건강상 문제를 조기에 발견하고 건강한 상태의 난자를 냉동 보존할 수 있어 장래 출산 가능성을 높이고 건강한 임신과 출산을 도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