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세종
세종시, 지난해 호우 피해 저수지 복구 완료신안저수지 등 6곳 가뭄극복·농업용수 확충 저수지 환경개선
  •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4.04.15 07:32
  • 댓글 0
   
▲ 세종시, 지난해 호우 피해 저수지 복구 완료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세종특별자치시가 지난해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를 본 저수지 4곳의 재해복구와 환경개선을 완료했다.

시는 올해 재해예방과 영농불편을 개선하기 위해 저수지 준설에 2억원을 투입해 정비를 마쳤다.

정비 대상지는 소정면 아야목저수지, 조치원읍 신안저수지, 장군면 송학저수지, 금남면 밤절저수지 등 4곳으로 이들 저수지는 지난해 7월 호우로 피해를 입은 곳이다.

이번 정비로 제당사면 녹생토시공, 퇴적토 준설, 배수장치 보수, 여수로 토사준설, 울타리 재설치 등을 마쳤다.

또 지난해 시설물 점검 당시 지적 사항과 주민 건의에 따라 편성된 예산을 통해 전동면 심중저수지, 송정저수지도 저수지 준설을 완료했다.

이에 따라 올해 6곳의 저수지의 정비가 완료되면서 현재 영농 대비를 위한 담수 중에 있다.

시는 폐쇄회로텔레비전 활용 및 현지 출장을 통해 꾸준히 저수지를 모니터링하는 등 재해예방에 대비하고 내년에도 저수지 정비예산을 편성해 정비할 계획이다.

이기풍 농업정책과장은 “가뭄에 대비하고 농업용수 공급에 문제가 없도록 저수지를 정비하는 등 용수량 확보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